예산군, 내달 3~7일 온·오프라인 ‘예산장터 삼국축제’

기사승인 2021. 10. 21.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종원국밥거리 일원, 국화전시와 온·오프라인 직거래 장터로 주민과 상생
예산군, ‘제5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11월 3일부터 7일까지 개
예산군이 예당호 출렁다리 광장 입구에 예산장터 삼국축제를 대비해 국화전시를 준비한 모습./제공=예산군
예산군, ‘제5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11월 3일부터 7일까지 개
예산군이 예당호 출렁다리 앞 광장에 다음 달 3일 개막하는 예산장터 삼국축제를 열기 위해 국화전시를 준비하고 있다./제공=예산군
예산군, ‘제5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11월 3일부터 7일까지 개
예산군인 다음 달 3일 개막하는 제5회 온·오프 예산장터 삼국축제를 위해 ‘내포보부상촌’을 상징하는 국화전시물을 준비한 모습./제공=예산군
예산 김관태 기자 = 충남 예산군이 다음 달 3일부터 7일까지 5일간 백종원 국밥거리 일원에서 ‘제5회 예산장터 삼국축제’를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해 개최한다.

21일 예산군에 따르면 예산장터 삼국축제는 당초 이달 중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축제 일정과 대면 프로그램을 대폭 축소해 11월로 연기했다.

또 전시와 관람, 농특산물 판매 행사 위주로 전환해 지역민을 위로하고 지역경제와의 상생을 도모할 예정이다.

이번 축제는 위드 코로나와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와 예전의 활기차고 정이 넘쳤던 예산장터로 돌아가기를 바라는 모두의 마음을 담아 ‘고백(go-back) 예산장터 삼국’을 주제로 개최하며 다음 달 3일 국화 전시장 점등식과 삼국 주제 전시관 개관을 시작으로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진행한다.

세부 프로그램은 온라인을 통해 △삼국삼품과 이행시 공모전 △패러디 포스터 공모전 △라이브 커머스 ‘힘내라 예산장터’ △예산제패 삼국완뽕챌린지 △삼국 룰렛이벤트 ‘삼국알고 경품받고’ △내가 삼국 홍보대사 △실시간 생중계 ‘예당호 빛밤 불꽃쇼’ 등이다.

오프라인 프로그램은 국화 거리 전시회인 ‘삼국 국향대전 예산에 국화꽃이 피었습니다’가 예산장터 백종원국밥거리를 중심으로 곳곳에서 거리두기 방식으로 펼쳐진다.

삼국콘텐츠 스토리 전시관 ‘삼국 삼색’과 예산 옛사진 전시회 ‘예산의 정, 회상’, 예산오일장과 함께 펼쳐지는 ‘열린 삼국장터’ 등 다양한 전시행사와 농·특산물 특판전을 진행한다.

친환경 축제 프로그램으로 관람객과 함께 만들어 가는 리사이클 프로젝트 ‘내가 만드는 국화점등 자가발전 체험’, ‘신문지를 부탁해’, ‘예산 슬로시티 체험’, ‘삼국 플로깅 챌린지’ 등을 펼치며 지속가능한 축제와 환경의 중요성을 되새겨 보는 소중한 시간을 마련한다.

이 밖에도 연계 프로그램으로는 6시 내고향 특별생방송이 축제장에서 펼쳐질 예정이며 주말에는 예산장터에서 즐기는 비대면 가족영화관 ‘예산장터 자동차 극장’, ‘온누리쉼터에서 즐기는 삼국체험’ 등이 기획돼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군은 전 국민의 축제 참여와 관심도를 집중시키기 위해 온라인 이벤트 참여자와 농특산물 구매자에게 예산장터의 멋과 맛을 집에서 즐길 수 있는 ‘방구석 삼국 맛 체험키트’를 제작해 증정하는 등 축제 활성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번 축제는 홈페이지와 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세부 일정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군은 방문객들의 안전하고 즐겁게 축제를 관람할 수 있도록 오프라인 축제장은 방역 단계별 입장인원을 제한하고 축제장 방역타임 운영 등 기본방역수칙을 준수할 방침이다.

특히 실내전시와 체험행사는 별도의 독립된 공간에서 예약제로 운영해 관람객 안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다음 달이면 코로나19로부터 일상 회복이 점진적으로 시작될 것”이라며 “단계별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축제, 방문객에게는 안전하면서 힐링이 되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