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선 가상 양자대결... ‘홍준표 44.4%·이재명 38.9%’

대선 가상 양자대결... ‘홍준표 44.4%·이재명 38.9%’

기사승인 2021. 10. 28. 1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尹 45.3%·李 40.9%', '元 43.8%·李 40.1%'
4자 구도에선 이재명-윤석열 초접전
여조
지난 7월 5일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광화문점에서 2021년 주목할 인물 정치인 편으로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서적이 진열돼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경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맞붙은 양자 가상대결에서 오차범위를 넘어서는 격차로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8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25∼26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2035명에게 양자 가상대결을 조사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 홍 의원이 44.4%의 지지율을 얻어 이 후보(38.9%)에 5.5%포인트 우세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 후보 간 양자 대결에서는 윤 전 총장이 45.3%로 이 후보(40.9%)에 오차범위 내 격차를 보였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43.8%로 이 후보(40.1%)와 3.7%포인트 차이를 냈다.

이 후보와 유승민 전 의원의 양자대결에서는 이 후보가 40.0%의 지지율로 유 전 의원(36.1%)보다 3.9%포인트 높았다.

다만, 가상 양자대결이 아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후보까지 포함하는 4자 대결구도에서는 이 후보가 근소한 격차로 우위를 보였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후보로 나서면 이 후보가 34.6%로 윤 전 총장(34.4%)과 초접전 양상이었고, 심 후보 4.4%, 안 대표 4.0% 순이었다.

홍 의원과의 4자 대결에서는 이 후보가 34.3%, 홍 의원이 29.3%, 안 대표가 5.7%, 심 후보가 5.1%의 지지율을 각각 나타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