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자력병원, 국내 기술로 개발한 수술로봇 도입

원자력병원, 국내 기술로 개발한 수술로봇 도입

기사승인 2021. 11. 01. 1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원자력병원이 국내 기술로 개발된 복강경 수술로봇 레보아이를 도입,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1일 한국원자력의학원에 따르면 송강현 원자력병원 비뇨의학과 박사팀이 전립선암 환자 수술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복강경 로봇수술은 기존 개복술이 아닌 환자의 피부에 1cm 미만의 작은 구멍을 내 4개의 로봇팔을 삽입한 후 의사가 외부 조정석에서 3차원 영상과 제어기를 통해 원격으로 로봇팔을 움직여 수술을 진행한다.

전립선암 수술의 경우 전립선이 골반뼈에 가려져 개복수술이 어려운 반면, 로봇수술은 깊고 좁은 공간에서 세밀하게 암 조직을 절제하고 신경과 혈관을 최대한 살려 요실금이나 발기부전과 같은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

홍영준 병원장은 “원자력병원은 국내 최초로 사이버나이프를 도입해 정상조직 손상은 최소화 하면서 암세포만 칼로 도려내는 무혈 방사선 수술을 시작한 이래 래피드아크 치료 등 첨단 방사선 암 치료를 선도해 왔다”며“이번 복강경 수술로봇 도입을 계기로 수술로봇 특화센터를 구축해 암 수술 분야에서도 비뇨기계 암을 비롯해 다양한 암종에 로봇수술을 활용해 환자분들의 의료비 부담을 낮추고 치료 만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