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올해 겨울철 도로 제설 문제없다”

기사승인 2021. 11. 25.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설자재 최근 3년간 평균 소요량 대비 96.6% 확보
특히, 염화칼슘은 최근 3년간 평균소요량 대비 126.3% 확보
이상 기후 대비해 12월까지 제설자재 6659톤 추가 확보
제설
전주 박윤근 기자 = 전라북도는 겨울철 대설에 대비한 도로 제설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전북도는 25일 염화칼슘 3415톤, 친환경제설제 3020톤, 소금 1만2599톤 등 제설작업에 필요한 제설자재 1만9034톤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3년간 평균 소요량 대비 96.6%을 확보한 것이다. 특히 염화칼슘은 최근 가격상승(23~25만원 → 47~50만원, 104%정도 증가) 영향에도 불구하고 최근 3년간 평균 소요량 대비 126.3%를 확보해 올해 제설작업은 큰 지장이 없을 전망이다.

이와 함께 도는 이상 기후에 따른 폭설 증가 등 만일에 대비해 염화칼슘 1229톤, 친환경제설제 833톤, 소금 4597톤 등 추가 물량 6659톤도 12월까지 확보할 계획이다.

도는 염화칼슘 단가 상승에 따른 품귀현상이 발생하면 구입 가능한 친환경제설제로 대체하는 등 타 제설자재 확보에 주력할 복안이다. 또한, 평년보다 예상치 못한 폭설이 발생하면 재난관리기금, 예비비 등을 긴급 투입해 신속할 복구에 나설 계획이다.

전라북도는 ‘2021년 겨울철 도로 제설대책 추진계획’을 수립해 11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제설대책 상황실을 설치·운영하고 도민의 불편 및 교통소통과 교통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