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상회복 중대 고비…사적모임·영업시간 제한되나

일상회복 중대 고비…사적모임·영업시간 제한되나

기사승인 2021. 11. 25. 15: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 "거리두기 포함 모든 가능성 검토"
"유행 양상 분석에 따라 결정"
basic_2021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3938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42만9002명이 됐다고 밝혔다. 위중증 환자는 612명으로 코로나19 유행 이후 최다 수치로 집계됐고, 사망자는 39명으로 4차 유행 이후 가장 많았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000명에 육박하고, 위중증 환자가 600명을 넘어서는 등 코로나19 사태가 연일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코로나19 위험도가 높아짐에 따라 방역 강화 대책을 마련 중인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책을 숙의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3938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42만9002명이 됐다고 밝혔다. 위중증 환자는 612명으로 코로나19 유행 이후 최다 수치로 집계됐고, 사망자는 39명으로 4차 유행 이후 가장 많았다.

위중증 환자가 역대 최다를 이어가면서 방역상황이 날로 악화하자 수도권에 한해서만 비상계획을 발동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출입기자단과의 백브리핑에서 감염 경로 분석 결과에 따라 대처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논의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가능성에 대해서는 “위험도 평가를 중시할 필요가 있다”며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유행 양상이 확산하면 사적모임 활성화로 감염이 많이 일어나는지 등 원인에 따른 대처를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손 반장은 “비상계획의 정의가 모호하게 쓰이고 있다”며 “비상계획은 1~3단계에 걸쳐 추진하기로 한 일상회복 과정을 중단하고 4가지 정책 방향에 따른 비상적 조처를 한다는 것”이라고 의미를 바로잡았다.

비상계획의 4가지 정책 방향은 △미접종에서 확진자가 증가하면 방역패스 확대(미접종자 제한 강화) △전체 유행규모 확산이라면 사적모임 영업시간 규제(사회적 거리두기) 검토 △취약시설 감염이 우세하다면 취약시설 보호 조치 강화 △의료체계 확충 등이다.

손 반장은 “추가접종을 서두르고 취약시설을 보호하는 것도 비상계획성 조치”라며 “현 상황에서 일상회복을 당초 계획대로 1~3단계로 진행할지, 혹은 진행을 유보하고 비상계획을 취할 것인지 대해서는 여러 의견을 듣고 평가해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