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올바이오파마, 바이오연구소 확장 이전…신약 R&D 역량 강화

한올바이오파마, 바이오연구소 확장 이전…신약 R&D 역량 강화

기사승인 2021. 11. 26.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올바이오파마가 수원 경기 바이오센터 내 바이오연구소를 확장 이전하고 연구개발(R&D) 전문인력 확보와 연구시설 확충을 통한 신약개발 역량 강화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한올은 바이오연구소 확장 이전을 계기로 세계 최고의 연구 수행을 위한 환경을 조성할 만 아니라 핵심 R&D인재 영입을 동시에 추진한다. 이를 통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HL161’,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 차세대 면역항암제 ‘HL187’ 등의 혁신 신약 개발을 가속화하고 국책과제 등 다양한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사진자료] 한올 수원 바이오연구소 사진_1
앞서 한올 바이오연구소는 이뮤노반트, 하버바이오메드, 이뮤노멧 등 글로벌 바이오 기업 및 전문가와의 오픈 콜라보레이션 R&D 전략을 통해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과 폭넓은 신약 개발 관련 협업에 나서고 있다. 지난 2017년에는 ‘HL161’과 ‘HL036’을 약 7000억원 규모로 기술수출하며 업계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최근에는 차세대 면역항암제 개발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면역항암항체 프로젝트 ‘HL187’은 새로운 작용기전을 통해 인체의 면역기능 활성화로 암을 치료하는 신약으로, 최근 정부 국책과제에도 선정되며 연구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올은 보스턴 소재의 뉴론, 알로플렉스에 대한 투자를 통해 신규 파킨슨병 치료제, 항암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에 동참하는 등 활발한 R&D 활동을 해나가고 있다.

안혜경 한올바이오파마 바이오연구소 본부장은 “한올 바이오연구소의 목표는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질환으로 고통 받고 있는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글로벌 혁신신약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