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42회 청룡영화상 설경구·문소리 주연상, ‘모가디슈’ 최우수작품상 영예(종합)

제42회 청룡영화상 설경구·문소리 주연상, ‘모가디슈’ 최우수작품상 영예(종합)

기사승인 2021. 11. 26. 23: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설경구 문소리
설경구·문소리가 제42회 청룡영화상에서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김현우 기자
설경구·문소리가 제42회 청룡영화상에서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렸다. 이날 시상식은 김혜수와 유연석이 MC를 맡았다.

올해 최우수 작품상은 류승완 감독의 ‘모가디슈’가 수상했으며 감독상은 류승완 감독에게 돌아갔다.

강혜정 대표
‘모가디슈’ 제작사 강혜정 대표가 올해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소감을 밝혔다/제공=KBS2
‘모가디슈’ 제작사 강혜정 대표는 눈시울을 붉히며 “코로나19 상황에도 극장을 찾아주셔서 감사하고, 함께 영화를 만들어주신 스태프와 배우들에게도 감사하다. 저는 더 열심히 영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남우주연상은 ‘자산어보’(감독 이준익) 설경구가 수상했다. 그는 “소감을 준비 못해 생각나는대로 하자 했다. 근데 그 생각은 했다. ‘자산어보’로 배우상을 주신다면 (변)요한이한테줬으면 하는 마음으로 왔다. 요한이한테 고맙고 미안하다”라고 전해 객석에 있던 변요한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세자매’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문소리는 “제가 이 자리에 종종 서 봤는데 한 번도 가족 이야기를 못했다. 저를 헌신적으로 뒷바라지 해주신 어머니가 70세에 배우에 도전하셨다. 오늘도 대본 연습 하러 가셨고 촬영을 앞두고 있다. 엄마의 열정이 언제나 큰 가르침이다”고 전했다.

남녀 조연상은 ‘모가디슈’ 허준호와 ‘세자매’ 김선영이 각각 수상했다. 먼저 허준호는 “행복한 작품을 만났고 류승완이란 사람이 ‘아무것도 없이 해 달라’는 그 믿음 하나로 달려갔다. 거기에 있던 배우들과 스태프까지 도와줘서 행복하게 작품을 할 수 있었다. 오늘 하루만 즐기겠다. 더이상 즐기지 않고 좋은 연기 보여드리겠다. 다시는 사고 안 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이어 김선영은 “저는 이 상을 안 받아도 저희 영화가 청룡영화상에서 여러 부문에 올라 감사하다. 낳아주시고 사랑으로 키워주신 부모님께 감사하고 집에서 혼자 방송을 보고 있을 딸도 사랑한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최다관객상은 올해 360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 ‘모가디슈’가 차지했으며, 남녀 신인상은 정재광과 공승연에게 돌아갔다.

또한 이번 시상식에서는 그룹 포레스텔라와 오마이걸·홀리뱅이 축하 무대를 꾸며 현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으며, 윤여정이 2부 오프닝 무대에 올라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 소감과 함께 대중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제42회 청룡영화상은 2020년 10월 30일부터 2021년 10월 14일까지 개봉된 한국영화 172편을 대상으로, 영화인 및 영화 관계자들과 일반 관객이 함께 진행한 설문조사 등을 통해 총 18개 부문을 시상했다.

◆다음은 제42회 청룡영화상 수상자(작) 명단
▲최우수작품상=‘모가디슈’
▲감독상=류승완(‘모가디슈’)
▲남우주연상=설경구(‘자산어보’)
▲여우주연상=문소리(‘세자매’)
▲남우조연상=허준호(‘모가디슈’)
▲여우조연상=김선영(‘세자매’)
▲신인남우상=정재광(‘낫아웃’)
▲신인여우상=공승연(‘혼자 사는 사람들’)
▲신인감독상=박지완(‘내가 죽던 날’)
▲최다관객상=‘모가디슈’
▲각본상=김세겸(‘자산어보’)
▲음악상=방준석(‘자산어보’)
▲미술상=김보묵(‘모가디슈’)
▲편집상=김정훈(‘자산어보’)
▲기술상=정철민·정성진(‘승리호’)
▲촬영조명상=이의태·유혁준(‘자산어보’)
▲청정원 인기스타상=구교환·송중기·전여빈·임윤아
▲청정원 단편영화상=‘오토바이와 햄버거’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