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지엠, ‘다양성 주간’ 통해 다양성·포용성 제고

한국지엠, ‘다양성 주간’ 통해 다양성·포용성 제고

기사승인 2021. 12. 08. 14: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일부터 10일까지 다양성 주간 열어
다채로운 임직원 참여 프로그램 운영
다양성 주간
7일 인천시 부평구에 위치한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엔지니어링센터 내 이노베이션 센터에서 ‘다양성 이해를 위한 소통 강연’에 참석한 다문화 가정의 외국인 패널들이 행사에 참여한 임직원들과 함께 대화를 나누는 모습./제공=한국지엠
한국지엠 다양성 위원회는 12월 6일부터 10일까지 ‘다양성 주간’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다양성 위원회는 한국지엠과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의 구성원들이 모여 기업 내 연령, 성별, 배경 등이 다른 구성원 개개인의 가치와 자율을 존중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이들은 미국 본사 GM과 동일한 비전, 철학, 경영 이념을 공유한다.

올해 4월 공식 출범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다양성 위원회는 GM의 핵심 행동양식 중 하나인 ‘포용(Be Inclusive)’에 맞춰 관련 사회 공헌활동, 조직 간 네트워킹, 여성 인재 역량개발 지원 등의 활동을 지속해왔다. 이를 통해 기업 내 성 평등 실현에 앞장서고 ESG(환경·사회·지배 구조) 경영을 선도하며 기업 경쟁력을 제고해왔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다양성 위원회는 다양한 임직원 참여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지난 6일 장애인의 교육권과 특수교육에 대한 내용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학교 가는 길’ 상영 및 감독과의 대화를 시작으로 7일에는 ‘다多가치, 다 같이’라는 테마로 ‘다양성 이해를 위한 소통 강연’을 열었다.

특히 패널 토론에는 한국지엠과 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의 경영진 및 임직원들이 참여해 한국 사회의 다양성 부재에 대해 이야기하고 향후 인식 변화를 위해 다양성 위원회가 기여할 수 있는 방향을 논의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다양성 위원회는 세대간 다른 점을 이해하고 포용하기 위해 ‘90년대생이 왔다’라는 토크쇼, ‘어쩌다 어른’의 스타강사 김경일 교수와 함께하는 ‘다양성과 포용성의 심리학: 다양성과 포용성이 만드는 행복이 역량인 이유’,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을 위한 옥션 등 5일간 여러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진수 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전무(다양성 위원회 공동의장)는 “다양성 주간 프로그램을 통해 포용적인 기업문화를 더욱 적극적으로 정착시켜 모두가 온전히 자기 자신을 보여줄 수 있고 자유롭게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건강한 기업 문화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윤명옥 한국지엠 홍보부문 전무(다양성 위원회 공동의장) 역시 “포용적인 문화 속 직원들의 독특한 관점과 창의성은 GM을 변화의 최전선에 서게 해준다”며 “다양성 주간을 통해 직원들이 다양성과 포용성에 대한 가치를 제고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