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생활권 산림집중 관리로 산불 재해 예방

기사승인 2022. 01. 20.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로변, 주택, 공중 이용시설에 인접한 숲 관리 강화
부산물
산림청이 생활권 산림의 체계적 관리로 산림 재해를 예방하겠다고 밝혔다./제공=산림청
대전 이상선 기자 = 산림청이 생활권 산림의 체계적 관리를 통해 대형 산불과 같은 산림재해를 예방해 나가겠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산림청에 따르면 생활권 산림에 대한 임목 밀도를 조절하고 산림 부산물 등의 연료 물질을 미리 제거하는 등의 전문적 숲 가꾸기는 산불의 대형화를 예방하고, 산불확산속도를 늦춰 초동 진화의 기반을 마련하는 데 절실하다.

산림청은 산불 발생에 취약한 도로변, 주택, 공중이용 시설과 인접한 산림을 대상으로 지난해부터 산불 예방 숲 가꾸기를 정부 혁신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연간 국비 171억 원을 투입, 전국 8000ha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 중이며, 올해에도 산불에 특히 취약한 소나무류 침엽수림 위주의 산불 취약지(국유림 1000ha, 민유림 7000ha)를 대상으로 산불 예방 숲 가꾸기를 추진할 계획이다.

산불 예방 숲 가꾸기는 산불 취약지도의 A, B등급 내 밀도가 높은 소나무류 침엽수림(내화력이 매우 낮아 산불 발생시 확산 속도가 매우 빠름)을 대상으로 추진되며, 지자체 등 지역 공동체와 협력해 숲 관리기술 등을 계속 개발·보급하고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산불 취약지도는 전국의 산림을 대상으로 산불 위험도에 따라 A?D 등급으로 구분, 산불 위험성이 높은 A, B등급은 전체 산림의 30% 수준이다

아울러, 국립산림과학원이 수행한 ‘숲 가꾸기를 통한 산불 피해 발생 관찰(모니터링) 모의실험(시뮬레이션) 연구’에 따르면, 밀도가 같은 소나무 숲에서 동일 조건의 풍속(6m/s)인 경우, 숲 가꾸기를 안 한 산림이 솎아베기 40% 비율의 숲 가꾸기를 한 산림보다 약 1.74배의 피해가 더 발생했다.

특히 숲 가꾸기 미실행지의 경우 실행지보다 ha당 임목 본수가 많고, 가지의 고사율이 높으며, 우거진 정도 또한 높아 숲 가꾸기 실행지에 비해 산불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 모의실험(시뮬레이션) 결과는 숲 가꾸기를 안 한 경우 수관화 전소 피해 61%, 숲 가꾸기(솎아베기 비율 40%)를 한 경우 수관화 전소 피해 35%였다.

전덕하 산림청 산림자원과장은 “관리 소홀로 방치되기 쉬운 생활권 산림은 소나무류 침엽수 위주로 구성돼 산불에 취약한 구조로 돼 있다”며, “지난해부터 신규 사업 편성을 통해 추진되고 있는 산불 예방 숲 가꾸기를 계속 추진해 생활권 산림에 대한 적정 밀도 관리, 부산물 정비 등을 통해 대형 산불 등 각종 산림재해에 강한 산림으로 만들어 국민 안전을 우선하는 행정 서비스를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