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구치소 재소자 6명 코로나19 확진…재판 모두 연기

인천구치소 재소자 6명 코로나19 확진…재판 모두 연기

기사승인 2022. 01. 24.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변호인 접견'도 중단…재소자 6명 모두 한 수용실 사용
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째 7천명대<YONHAP NO-1680>
24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연합
인천구치소에 수용 중인 재소자 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24일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재판이 모두 연기됐다.

법무부에 따르면 지난 21일 인천구치소에서 서울구치소로 이송된 재소자 A씨는 유전자 증폭(PCR) 검사 결과를 받은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구치소 측은 서울구치소 측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당일 A씨가 머무른 수용동 재소자 14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이들 중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자 인천구치소 측은 전날 직원 400여명과 재소자 210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했고, 재소자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를 포함한 확진자 6명은 모두 한 수용실을 사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인천구치소 측은 구속 피고인의 재판 출석을 모두 중단했으며, 이날 오후 인천지법 본원과 부천지원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구속 피고인들의 재판은 모두 연기됐다. 또 재소자들의 변호인 접견도 중단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