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자회사, 안전 소통 간담회 개최

기사승인 2022. 03. 23. 0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 2019년부터 분기별 지속적인 소통으로 '중대재해 ZERO' 3년 연속 달성 기여.
clip20220323062028
22일 인천공항공사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2022년 1분기 인천공항 안전관계자 소통 간담회’에서 공사 이재곤 안전혁신처장(가운데)과 2021년 안전보건 우수사업소 수상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2일 청사 대강당에서 인천공항 3개 자회사(인천공항시설관리㈜, 인천공항운영서비스㈜, 인천국제공항보안㈜ 안전그룹과 ‘2022년 1분기 인천공항 안전관계자 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열린 간담회에는 공사 안전혁신처, 자회사 안전보건그룹 및 우수사업소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공항 안전관계자 소통 간담회는 공사와 자회사 간 산업안전보건 분야 소통창구로서 정기적으로 상호 안전정보를 공유하고 자회사 작업현장 위험요인 개선과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2019년부터 분기별로 개최하고 있다.

특히 여러 해에 걸친 공사와 자회사 간 긴밀한 소통 노력의 결과로 인천공항은 3년 연속‘중대재해 ZERO’를 달성했다.

이번 간담회는 △ 2021년 안전보건 우수사업소와 유공직원 시상 △ 공사와 자회사 2022년 안전보건활동 추진계획 공유 △공항 안전강화 방안 및 개선 필요사항 논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참석자들이 현장 안전 관련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공사 이경용 안전보안본부장은 “공사는 자회사와의 상호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공항 내 작업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2022년도를 인천공항 재도약 원년으로 삼고 공항운영 정상화, 공항경쟁력 강화 및 지속가능 미래성장 등 3대 축을 중심으로 한 10대 중점추진과제를 지난 1월 공표하였으며 그 일환으로 안전관리모델 구축 및 중대재해 집중 관리를 통한 안전책임경영 선도를 목표로 제시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