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영홈쇼핑, 해외여행 상품 확대 운영

공영홈쇼핑, 해외여행 상품 확대 운영

기사승인 2022. 05. 20. 16: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영홈쇼핑 필리핀-세부보홀-여행상품-이미지
/제공=공영홈쇼핑
공영홈쇼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큰 타격을 입은 우리 중소여행사를 지원하기 위해 해외여행상품 판매를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판매는 해외 여행 상품 방송에서 2년여 만에 재개됐다.

공영홈쇼핑은 지난 15일 선보인 베트남 다낭 여행상품 방송에서 7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3박 5일부터 4박 6일 등 패키지 구성과 함께 전 일정 5성급 호텔 리버뷰 투숙과 귀국 PCR 검사비용까지 포함한 혜택으로 해외여행 첫 방송을 종료한 바 있다.

우리나라 중소 여행업은 정부에서 평균 매출 감소율이 60% 이상인 업종으로 지정할 정도로 코로나19로 피해가 극심했다. 이에 공영홈쇼핑은 코로나19 엔데믹 시대에 맞춰 우리 중소여행사의 회복을 돕고, 여행산업 전반의 활력을 불어 넣고자 국내·외 여행상품을 준비하고 있다.

공영홈쇼핑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다음달부터 여행지를 늘릴 계획이다. 22일 방송예정인 필리핀 세부 여행을 시작으로 말레이시아, 몽골, 터키 등 해외여행 상품을 매주 선보일 예정이다.

공영홈쇼핑은 국내여행 활성화를 위해 제주도, 울릉도 등의 여행상품을 운영해 왔다. 지난 1분기에만 제주 여행상품 170억원을 달성하는 등 국내 중소여행사의 회생을 돕고 있다. 본격적인 해외여행 상품판매와 더불어 제주도, 울릉도 등 국내 여행상품도 주 2회 이상 편성해 판매할 계획이다.

양혜지 레포츠문화팀 MD는 “코로나19로 인해 국경폐쇄, 출입국 불허 등 전세계로 향하던 하늘길이 막히고 여행업이 올스톱 돼 중소여행사들이 큰 고통을 겪었다”며 “이제 해외여행이 어느 정도 풀린 만큼 아시아, 유럽 등 해외여행상품 판매를 확대해 여행업의 회생과 활기를 되찾을 수 있도록 고객들의 많은 성원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