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한상의, 신기업가정신 선포 “모든 이해관계자와 함께 발전”

대한상의, 신기업가정신 선포 “모든 이해관계자와 함께 발전”

기사승인 2022. 05. 22. 12: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업문화 향상·환경문제 해결·윤리경영 등 요구받아
5대 실천 기업선언문에 74개 기업 설명
삼성전자, 현대차 등 기존 대기업에 더해
토스, 배달의민족 등 스타트업도 동참
대한상의
제공=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공회의소는 오는 24일 열리는 ‘신(新) 기업가 정신 선포식’을 앞두고 74명의 기업인이 5대 실천명제를 담은 기업선언문에 서명을 마쳤다고 22일 밝혔다.

대한상의는 최근 국민과 기업인을 대상으로 ‘국민이 바라는 신기업가 정신과 기업의 실천과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른 기업의 역할을 반영해 기업가들이 실천해야할 과제를 담은 선언문을 제작했다.

국민과 기업인 706명을 대상으로‘시대가 요구하는 기업가 정신은 무엇인가?’를 묻는 질문에,‘지속가능한 성장’이라는 답이 28.5%로 가장 많았으며,‘구성원의 행복’12.1%,‘혁신과 도전’11.7%,‘공정하고 투명한 경영’11.6% 순으로 답했다.

국민이 원하는 기업의 실천과제로는 워라벨 실천, 즐거운 일터, 임직원 성장 등과 관련된 ‘기업문화 향상’이 29.6%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환경문제 해결(자원순환 활성화, 자연보호, 탄소 감축 등) 25.6%, 윤리경영(윤리의식 확산, 투명한 기업, 파트너사 상생 등) 18.3%, 지역사회 상생(지역소비 활성화, 지역 소외계층 지원, 지역투자 확대 등) 15.3%, 경제적 성장(미래산업 발굴, 일자리 창출, 창업생태계 활성화) 11.2% 순이었다.

대한상의측은 “신기업가 정신은 새로운 문제에 대한 새로운 해결책을 내놓자는 것”이라며 “과거 이윤을 창출해 일자리를 늘리고 세금을 많이 내는 데에서 이제는 사회의 문제를 다양한 기술과 문화로 넘어보자는 것”이라고 요약했다. 기업의 역할이 과거에 비해 늘었다는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얘기다.

오는 24일 대한상의 회관에서 열리는 신기업가 정신 선포식에서 발표할 선언문에도 이같은 취지가 담겼다. 선언문에서는 “지금 우리는 디지털 전환과 기후변화, 인구절벽, 사회구성원의 행복추구 등 새로운 위기와 과제를 맞이하고 있다”며“이러한 이슈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서는 기업도 그 역할을 새롭게 하여 국민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따라서 “기업은 성장을 통해 일자리와 이윤을 창출하는 과거의 역할을 넘어 고객은 물론 조직구성원과 주주, 협력회사와 지역사회 등 기업을 둘러싼 모든 이해관계자를 소중히 여기고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새로운 기업가정신’을 선언, 실천한다”고 밝혔다.

서명한 기업들은 본연의 경영이념을 기초로 ‘새로운 기업가정신’에 공감하고 5가지의 실천명제를 위해 힘쓸 것을 약속했다. 선언문에 서명을 마친 기업인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한국경영자총협회 손경식 회장, 한국무역협회 구자열 회장,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최진식 회장 등 경제단체장이 대표적이다.

한편 신기업가정신 선포식은 오프닝 영상(반기문 前 UN 사무총장, 염재호 前 고려대총장 등 인터뷰)을 시작으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손경식 경총 회장, 김슬아 컬리 대표의 축사로 이어진다. 이후 최태원 회장의 TED식 강연이 이어진다.

이날 참석하는 대표 기업인들은 기업선언문 내용에 기초해 앞으로 각 기업들의 실천과제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SK, 현대차 등의 대기업부터 배달의 민족, 마켓컬리 등의 스타트업들이 밝히는 신기업가 정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한상의는 “이번 선포식은 기존의 일반적인 경제계 행사와는 달리 정부나 정치권의 참석은 배제한 채 기업인들만 모여 진행된다”며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다른 목적성을 가지지 않는다는 점을 명확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기업인들의 참석 범위를 보다 확대하기 위해 ERT라는 별도의 실천기구를 구성해 향후 구체적인 활동을 해 나가기로 했다. ERT는 ‘신기업가정신 협의회’를 뜻하는 ‘Entrepreneurship Round Table’의 약자다. 지난 2019년 8월 기업의 목적을 모든 이해관계자에게 가치를 제공하기로 한 미국의 대표 경제단체인 BRT(Business Roundtable)와 유사한 성격을 가진다. 대한상의의 18만 회원사뿐 아니라 타 경제단체 회원사, 스타트업으로 그 범위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ERT의 향후 운영방향과 관련해 대한상의측은 “대한민국 경제계가 함께 참여하는 ‘공동챌린지’와 개별 기업이 기존에 실천과제를 발전·확산해 나가는 ‘개별 챌린지’ 2가지 방식으로 기업들의 실천을 이끌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사회적인 파급력이 클 것으로 기대되는 공동챌린지 과제는 소통플랫폼 등을 통해 국민의 의견을 계속 듣고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새롭게 등장하는 사회적 수요들을 반영해 선정할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