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비사업 멈췄다… 자잿값 쇼크에 시공 입찰 포기 속출

정비사업 멈췄다… 자잿값 쇼크에 시공 입찰 포기 속출

기사승인 2022. 05. 25. 1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형 재건축·재개발 단지 시공사 무더기 유찰
신규 분양 연기 불가피
수주하면 건설사가 100% 손해
업체들 "분양가 상승 적용" 목소리
더샵 부평 중산층 임대주택
아파트 건설공사 현장. /제공=인천도시공사
건설 원자재 가격 폭등에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이 멈춰섰다. 최근 원자잿값이 빠른 속도로 치솟자 건설사들이 사업성이 없다는 판단에 신규 사업 수주를 꺼리고 있어서다.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공급 위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지만 당장 뾰족한 해결 방안이 없는 상황이다.

25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경기 성남시 수정구 신흥1구역(4183가구)과 수진1구역(아파트 5259가구·오피스텔 312실) 재개발사업과 부산 해운대구 우동3구역(2918가구) 재개발사업 등에서 시공사를 찾지 못하고 있다. 건설사들이 시공사 입찰 참여를 포기하면서 무더기 유찰 사태가 빚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들 정비사업지는 모두 1000가구 이상의 대단지로 지난해까지 다수의 건설사가 눈독을 들이며 치열하게 수주 경쟁을 벌였다. 하지만 최근 들어선 입찰 참여 의사를 밝힌 건설사가 단 한 곳도 없을 정도로 사정이 달라졌다. 공사 원자재 가격이 치솟으면서 사업성이 낮아졌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 설명이다.

건설·자재업계에 따르면 철근·레미콘·시멘트 등 주요 건축자재 가격이 치솟고 있다. 철근 단가(SD400·D10 기준)는 지난해 12월 톤당 106만2600원에서 지난달 115만2800원으로 9만200원(8.4%) 올랐다. 시멘트는 지난달에 기존 가격인 톤당 7만8800원에서 9만800원으로 1만2000원(15.2%) 뛰었다.

KakaoTalk_20220525_174642976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자잿값이 정부의 공사비 인상분보다 크게 뛴데다 인건비까지 오르면서 오히려 정비사업에 참여하지 않는 게 낫다고 판단한다”며 “현재 상황에서 건설사가 정비사업을 수주하게 되면 100% 손해를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업계는 정부가 기본형 건축비를 건설사들이 납득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올려 주거나 공사비 상승분 만큼 분양가를 올려 책정할 수 있도록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구한다. 그렇지 않으면 이 같은 상황이 계속 발생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건설업계의 이런 요구가 받아들여질 지는 미지수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기본형 건축비의 최대 인상폭이 5%”라며 “현재 건설업체는 5%가 적용되더라도 충분치 못하다는 입장이다. 그런데 이보다 낮은 인상률이 적용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3월 1일자로 공동주택 기본형 건축비를 지난해 9월 대비 2.64% 올린 바 있다.

이 연구위원은 “이런 상황에서 분양가를 그대로 억제한다면 신규 아파트의 분양이 늦춰질 가능성이 크고, 이는 결국 주택 공급 확대라는 정책 방향과는 맞지 많은 만큼 특단의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