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급한 KIA, ‘금지약물 이력’ 있는 좌완 파노니 대체선수 영입

급한 KIA, ‘금지약물 이력’ 있는 좌완 파노니 대체선수 영입

기사승인 2022. 06. 28.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0617286_001_20220628143501674
토머스 파노니. /KIA 타이거스
KIA 타이거스가 외국인 투수 로니 윌리엄스를 방출하고 왼손 투수 토머스 파노니(28)를 영입했다고 28일 밝혔다.

KIA 구단은 새 외국인 투수 파노니와 연봉 30만달러(이적료 별도)에 계약하고 한국야구위원회(KBO)에는 로니의 웨이버 공시를 신청했다. 파노니는 30일 입국해 메디컬 체크 등을 마무리한 뒤 구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KIA 측은 “파노니는 선수 경력의 대부분을 선발투수로 등판할 정도로 이닝 소화력이 뛰어나고 제구력이 안정됐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상대 타자와의 승부에서 타이밍을 뺏는 투구와 경기 운영 능력 역시 수준급”이라고 밝혔다.

2013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현 가디언스)에 9라운드 전체 261순위로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한 파노니는 2018년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데뷔했다. 빅리그 성적은 2시즌 49경기(선발 13경기) 7승 7패 평균자책점 5.43 등이다. 마이너리그에서는 9시즌 통산 157경기(선발 124경기) 43승 33패 평균자책점 4.09 등을 거뒀다.

그러나 공이 빠른 유형의 투수는 아니다. 파노니의 올 시즌 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시속 142㎞로 나와 있다. 또 2018년 3월 도핑 규정 위반(금지약물 복용)으로 80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받은 이력도 있다.

금지약물 이규를 놓고는 를 그만큼 KIA가 급했다는 반응도 나온다.

파노니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로체스터에서 잊을 수 없는 경험을 했고 고맙다”고 인사한 뒤 “한국의 KIA 타이거스에서 이번 시즌을 마무리한다”고 확인했다.

반면 올 시즌 10경기에 선발 등판해 평균자책점 5.89 등으로 부진한 로니는 3개월 만에 방출되면서 한국야구 생활을 마무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