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韓 자동차업계, 美·中 양면전략으로 인플레 감축법 대응해야”

“韓 자동차업계, 美·中 양면전략으로 인플레 감축법 대응해야”

기사승인 2022. 08. 19. 1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후변화 대응 등을 골자로 한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서명하고 있다./연합뉴스
미국이 대(對)중국 경쟁 우위를 위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제정한 가운데 국내 자동차업계는 미국과 중국에 대한 '양면 전략'을 수립해 대응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9일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산업동향 보고서를 통해 "미국과 포괄적 협력을 추진하되 중국시장에서의 지위가 약화되지 않도록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통해 중국과의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자연은 "미국은 반도체 종주국의 위치를 강화하고 우호국과 전기차 핵심 광물 공급망을 구축해 자국 내에서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고자 한다"며 "멕시코와 전기차 핵심 부품 조립 및 공급 기반을 구축해 전기차 산업에서 대중국 경쟁우위를 확보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한자연은 한국 자동차업계와 정부가 미래차 육성 정책을 보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자연은 "미래차 산업에서의 대(大)경쟁이 2026년부터 시작될 가능성이 높다"며 "국내 미래차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산업정책과 통상정책의 긴밀한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원 빈국인 우리나라 기업들이 전기차 핵심광물 수입선을 다변화할 경우 원가 상승으로 인해 전기차 가격상승과 정부의 보조금 지급 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한·미와 동시에 FTA를 체결하고 있으면서 핵심광물 생산국인 호주, 칠레, 인도네시아와 광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자연은 "미국과의 협력이 중국시장에서 국내 기업의 경쟁 지위를 약화시키지 않도록 RCEP에서 중국과의 소통 및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