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대문구, 서울시 최초 ‘가정으로 찾아가는 로봇재활사업’ 추진

동대문구, 서울시 최초 ‘가정으로 찾아가는 로봇재활사업’ 추진

기사승인 2022. 08. 23. 14: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대문구, 장애인 대상 로봇재활기기 대여해 맞춤형 가정방문 제공
지난 7월 말 조달청과 업무협약 체결…재활전문인력 통한 체계적 관리
로봇재활기기
로봇재활기기 /제공=동대문구
서울 동대문구가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각 가정에 찾아가는 장애인 로봇재활사업을 추진한다.

23일 구에 따르면 동대문구보건소가 조달청이 주관하는 혁신사업 시범사업 공모에 참여기관으로 최종 선정돼 장애인 로봇재활사업을 시행한다.

로봇재활사업은 장애인을 대상으로 로봇재활기기를 대여해 맞춤형 팔·다리 재활운동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로봇재활기기를 통해 기능유지 및 근력 향상을 위한 재활운동을 수행함으로써 재활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크게 줄이기 위해 도입됐다.

로봇재활기기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운동을 조절할 수 있고 화상통화를 통해 비대면 조언 및 상담이 가능해 집에서도 쉽고 안전하게 이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이용자의 데이터 및 향상도가 자동으로 애플리케이션에 기록돼 대상자가 직접 성취도를 눈으로 확인하며 운동을 수행할 수 있으며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전문 인력이 데이터를 받을 수 있어 코로나19 등 감염병의 전염 위험 없이 체계적인 재활운동과 관리를 할 수 있다.

특히 이번 로봇재활사업은 작업치료사·물리치료사 등 재활전문인력을 통한 체계적인 관리·운영과 화상통화 기능을 통한 조언 및 상담을 통해 비대면의 단점을 최소화하고 안전성을 보장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구는 지난 7월23일 조달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재활사업을 위한 로봇재활기기 전액(총 6500만 원)을 지원받았다. 현재 본격적인 사업 시행을 앞두고 있으며 직원 교육을 마친 후 보건소를 찾는 재활사업 등록장애인 및 장애인복지관·의료기관 이용자 등 지역사회 장애인을 대상으로 참여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필형 동대문구청장은 "로봇재활 사업을 통해 장애인들이 능동적인 삶을 살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며 "로봇재활 사업 외에도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해 장애인을 위한 편리한 삶의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4차 산업시대 공공재활 분야의 선도적인 역할 수행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