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림대춘천성심병원, 뇌졸중 의료격차 해소 중심된다

한림대춘천성심병원, 뇌졸중 의료격차 해소 중심된다

기사승인 2022. 09. 08.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년도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 킥오프 행사
국비 22억5000만원…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개발
[사진 2]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 전경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이 강원지역 뇌졸중 의료격차 해소의 거점으로 거듭난다.

8일 병원 측에 따르면 지난 7일 춘천 한림대 일송아트홀에서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 신규사업' 킥오프(kick-Off)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육동한 춘천시장, 김진호 춘천시의회장, 김태형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단 본부장을 비롯한 윤희성 학교법인일송학원 상임이사, 최양희 한림대학교 총장, 이재준 한림대춘천성심병원장, 남우동 강원대학교병원장 등 여러 기관의 주요 내빈들이 참석했다.

킥오프 행사는 신규과제 선정을 기념하고 사업 추진 방향과 비전 등을 지방자치단체와 도내 공공의료기관 및 지역 대학병원과 공유해 강원도 거주 뇌출혈 환자의 AI 기반 비대면 협진 선도모델을 함께 구축함은 물론 공공의료 기반 중증 뇌질환 치료의 강화를 목적으로 열렸다.

한림대춘천성심병원은 이번 정부 과제에 선정됨에 따라 2025년 12월까지 3년9개월동안 정부로부터 22억5000만원의 국비를 지원받는다. 정부 과제를 통해 의료 소외지역에서 발생하는 뇌출혈 환자의 진단과 치료를 위한 EMR 연계 뇌출혈 통합솔루션을 탑재하고 비대면 협진 플랫폼 선도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한림대춘천성심병원은 웨어러블 의료기기 전문 업체인 ㈜씨어스테크놀로지와 공동연구팀을 구성해 △인공지능 기반 EMR 연계 뇌출혈 통합 솔루션 엔진과 비대면 협진 시스템 연동 기술 개발 △영상통화 및 보안메시지를 활용한 클라우드 기반 다자간 비대면 협진 플랫폼 개발 △거점병원-취약병원 간 협진 네트워크 기반 실제 뇌출혈 환자 대상 비대면 협진 플랫폼의 임상적 유효성 확보 △클라우드 기반 비대면 협진 플랫폼의 고도화 및 실용화 모델 등을 개발한다. SK㈜ C&C는 이번 사업에 협력기관으로 참여한다.

KakaoTalk_20220908_101800548
지난 7일 춘천 한림대 일송아트홀에서 열린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 신규사업' 킥오프(kick-Off)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육동한 춘천시장(첫 번째 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 김진호 춘천시의회 의장(첫번째 줄 왼쪽에서 네 번째), 최양희 한림대학교 총장(첫번째 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 윤희성 학교법인일송학원 상임이사(첫 번째 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이재준 춘천성심병원장(두 번째 줄 왼쪽에서 여섯 번째), 김태형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단 사업본부장(첫 번째 줄 오른쪽에서 첫 번째) /사진=한림대의료원
병원 측에 따르면 강원도는 국내 대표적인 의료소외지역으로 치료가능 사망률(적절한 시기에 치료받지 못해 숨지는 환자)이 전국에서 가장 높다. 이번 연구책임자인 전진평 신경외과 교수는 "서울에 비해 병·의원 간 접근성도 11.5배나 낮아 뇌출혈이 발생하면 골든타임을 놓쳐 사망하는 사례가 빈번하다"며 "거점병원과 의료소외지역 병원 간 의료자원을 연계한 뇌출혈 비대면 협진 플랫폼 기술 개발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한림대춘천성심병원이 추진하는 기술이 개발되면 의료서비스 취약지역인 강원도에서 발생하는 뇌출혈 환자의 골든타임을 사수할 수 있고 빠른 자동진단과 치료, 뇌출혈 환자의 생존율 상승·후유장애 감소에 따른 사회적 비용 절감을 통해 뇌출혈 의료격차가 크게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태형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단 사업본부장은 "최근 국민적인 뇌출혈 관련 이슈로 뇌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이번 연구는 시의 적절하고 컨소시엄이 충분한 경쟁력을 가지고 있어 사업단 입장에서는 화룡점정과도 같은 과제로 보고 있다"며 "과제로 제안한 것들이 실제로 이행된다면 의료 소외지역에 대한 커버리지가 가능해져 많은 환자들의 생명을 살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재준 병원장은 "이번 범부처전주기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통해 정밀의료를 기대하는 사회적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병원 차원에서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며 "이번 사업이 미래 의학에 한 걸음 다가가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