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새벽시간대 해상에 빠진 60대 남성 구조

기사승인 2022. 09. 23.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3일 새벽 영암군 삼호물양장 앞 해상서 60대 남성 실족
23일 새벽 목포해경이 해상에 추락한 60대 남성을 구조
23일 새벽 목포해경이 해상에 추락한 60대 남성을 구조하고 있다. /제공=목포해양경찰서
목포 정채웅 기자 = 새벽 시간 해상에 빠진 60대 남성이 해경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23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23일 오전 4시께 전남 영암군 삼호물양장 앞 해상에서 사람이 빠지는 소리를 들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형사기동정, 연안구조정, 서해특수구조대 등 구조 세력을 현장에 급파했다.

해경은 어두운 새벽 익수자의 정확한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 현장에서 수색을 실시, 오전 4시 18분께 소형물양장에 정박되어 있던 선박에 매달려 있는 익수자 A씨(60대, 남)를 발견하고 안전하게 구조했다.

구조된 A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으나 저체온증을 호소해 응급처치를 받고 119구급대에 인계 조치됐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야간에 발생하는 익수사고는 발견되지 않거나 늦게 발견한 경우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며 "심야시간 인적이 드문 해안가나 항·포구에서는 안전에 최대한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