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육장관 후보자에 이주호·경사노위 위원장에 김문수

교육장관 후보자에 이주호·경사노위 위원장에 김문수

기사승인 2022. 09. 29. 15: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 대통령, 교육장관 후보자에 이주호 전 교육장관 지명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이주호 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을 지명했다./사진 = 대통령실 제공
이명박정부 시절 교육부 장관을 지낸 이주호 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이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29일 지명됐다.

박순애 전 장관 사퇴 이후 50여일째 공석이었던 자리를 다시 채운 인사로, 10년 만에 교육수장이 복귀한 만큼 이목이 집중된다.

아울러 윤석열 대통령은 노동개혁 논의를 주도할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에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임명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인선을 발표했다.

이 장관 후보자는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아시아교육협회 초대 이사장으로 재임 중이며, 제17대 국회의원과 대통령실 교육과학문화 수석비서관, 교육과학기술부 제1차관 및 장관을 역임했다.

대통령실은 "교육 현장과 정책에 두루 정통한 교육전문가"라며 "그동안의 교육 현장, 정부, 의정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디지털 대전환에 대응한 미래 인재 양성, 교육격차 해소 등 윤석열 정부의 교육개혁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사회부총리로서 범부처간 긴밀한 협력과 조율을 통해 따뜻하고 모두가 행복한 사회를 실현해 나갈 적임자라고 판단한다"고 소개했다.

김 신임 경사노위 위원장은 15대, 16대, 17대 국회의원과 경기지사를 역임했다. 대통령실은 "정치력과 행정력을 모두 겸비한 정치계 원로로서 한일도루코 노조위원장, 전태일기념사업회 사무국장 등 80년대 노동운동계의 상징적 인물로도 평가받는 분"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정부, 사용자, 노동자 대표 간 원활한 협의 및 의견 조율은 물론 노사협력을 통한 상생의 노동시장 구축 등 윤석열정부의 노동개혁 과제를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할 적임자라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