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주호 부총리 후보자 “교육주체들에게 자율·자유 최대한 허용”

이주호 부총리 후보자 “교육주체들에게 자율·자유 최대한 허용”

기사승인 2022. 09. 30. 1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0일 오전 이주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첫 출근
"대학 교육부 산하기관 취급 말아야…자율 강조"
"교육분야 비롯 사회격차 해소 위해 집중할 것"
KakaoTalk_20220930_101401711_01
30일 오전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김한슬 기자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교육 주체들에게 자율과 자유를 최대한 허용하는 것이 교육 발전을 유도하는 최상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앞서 교육부 기능 조정을 주장한 것에 관련해선 "교육부를 폐지하자는 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자는 30일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소감문을 통해 "글로벌 경제가 불안정하고 국내 여러 사회적 여건도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로 지명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교육현장에 있는 모든 분과 소통하는 교육부 장관이자 국민 한분 한분을 보살필 수 있는 부총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 교육과학기술부 경험과 교훈을 자산 삼아 우리 사회와 미래 세대를 위한 좋은 교육정책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과거 교과부 장관 재직 시절 자율과 경쟁을 강조해 교육 서열화를 조장했다는 교육계 일각의 의견에 대해 "과거 장관시절부터 지금까지 강조하는 것은 자율과 책무"라며 "교육 주체들에게 자율과 자유를 최대한 허용하는 것이 교육 발전을 유도하는 최상의 방법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과거 교육부 해체를 주장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K정책플랫폼 이사장으로서 다른 정책 전문가 분들과 함께 과감한 대학 자율화를 제안했었다"며 "과감하게 구조개혁을 해야 한다는 것이지 교육부를 폐지하자는 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선진국에선 사실 우리나라처럼 대학을 교육부 산하기관 취급하는 나라가 없다"며 "대학이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는 중심기관이자 지역 발전 허브가 될 수 있도록 구조 개혁을 주장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자는 부총리의 선결조건으로는 사회격차를 해소하는 것이라 했다. 그는 "팬데믹 이후 사회계층 격차가 많이 벌어졌고 교육분야에서도 기초학력 미달자들이 훨씬 많아졌다"며 "범부처적으로 협력해 교육 격차를 비롯해 또 다른 사회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자는 특히 교육 격차 해소를 강조하며 "AI(인공지능) 개인 교사나 IB(국제교육과정)제도 등 최근 나오는 혁신적인 방안을 학교 현장에 적극 도입해 아이들 한명 한명이 성공할 수 있는 미래를 만들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 후보자는 박순애 전 교육부 장관이 지난달 8일 '만5세 초등학교 입학' 논란으로 자진사퇴한 지 52일 만에 지명됐다. 한국개발연구원(KDI) 교수인 이 후보자는 17대 국회의원을 지낸 뒤 이명박 정부에서 대통령교육과학문화수석비서관, 교육과학기술부(현 교육부) 1차관을 거쳐 2010년 8년부터 2013년 2월까지 교과부 장관으로 지냈다. 당시 자율형사립고 신설, 입학사정관제 도입, 대학 자율화 등을 교육 정책을 펼쳤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