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2 국감]불법사금융 피해 신고 4만7000건…2020년부터 급증

[2022 국감]불법사금융 피해 신고 4만7000건…2020년부터 급증

기사승인 2022. 10. 04.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 2016년 8월부터 올해 8월 말까지 4만7371건
양정숙의원
양정숙 무소속 의원이 지난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글로벌 반도체 산업과 칩4(Chip4) 동맹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금리 상승세에 따른 불법 사금융피해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지난 7년간 불법 사금융피해 신고 건수가 4만7000건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양정숙 무소속 의원이 3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불법사금융 피해 신고센터 신고 유형별 분류' 자료를 분석한 결과, 불법사금융 피해 신고가 2020년부터 폭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16년부터 올해 8월 말까지 금융감독원 불법사금융신고센터에 접수된 불법사금융 피해 신고 건수는 4만7371건에 달했다.

이 중 미등록대부 불법사금융 피해 신고가 2만1150건으로 최다 건수를 기록했고, 불법 대부 광고 신고가 1만569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또 고금리 피해 신고(8446건), 불법 채권추심(6284건) 피해 신고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양정숙 의원은 "금융당국은 금융 취약 계층의 고통을 덜어주고 불법사금융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적극적인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며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금융당국이 소비자 금융 보호를 위한 대부업 관련 제도 전반에 대한 정책의 틀을 다시 짜도록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