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글로벌 CEO 10명 중 9명 “앞으로 1년간 경기 침체될 것…향후 기업 성장은 낙관”

글로벌 CEO 10명 중 9명 “앞으로 1년간 경기 침체될 것…향후 기업 성장은 낙관”

기사승인 2022. 10. 05. 15: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PMG, 글로벌 CEO 1300명 대상 기업 및 경제 성장 전망 조사
[이미지1] 향후 3년간 세계 경제 성장 전망
가파른 금리인상과 지정학적 위기 등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들은 향후 3년간 자사의 성장에 긍정적인 의견을 나타냈다.

글로벌 종합 회계·컨설팅 기업 KPMG는 글로벌 CEO 132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6%는 향후 1년 내 경기 침체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고 5일 밝혔다. 또 응답자의 71%는 경기 침체가 수익에 최대 10%의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글로벌 CEO의 71%는 향후 3년간 세계 경제 전망을 낙관했다. 이는 올 초 60%보다 11%포인트 상승한 수치고, 팬데믹 이전 측정 이후 최고치다. CEO 85%는 향후 3년간 자사의 성장에도 자신감을 보였다. 글로벌 CEO들은 비즈니스 확장 및 혁신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려는 의지를 나타냈고, M&A(인수합병)에 높은 관심을 보인 응답자도 47%였다.

CEO의 76%는 경기 침체에 대비해 리스크 완화 계획을 수립했다고 응답했다. 지정학적 불확실성 또한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고, 응답자의 81%는 이에 대응하는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고 답했다.

빌 토마스 KPMG 회장은 "글로벌 팬데믹과 지정학적 불확실성, 인플레이션 등의 난관이 짧은 시간 내 발생하며 혼란을 야기했지만 글로벌 CEO들은 어려움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자사의 회복력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으며, 불확실성을 완화하는데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 CEO들은 향후 3년간 기업 운영에 가장 중요한 요소로 △인력관리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술(Tech)을 선정했다.

CEO의 71%는 인플레이션 압력에도 불구하고 필수 인력을 보유하고 유치하는 것이 향후 성장을 위한 주요 운영 전략이라고 밝혔다. 특히 필요한 인재를 유치·유지하기 위해 회사 차원에서 직원에게 어떤 가치를 제공할지를 고민하는 직원 가치 제안(EVP)은 조직 운영 우선순위 1순위(25%)로 꼽혔다. 지난해 19%에서 증가한 수치다.

근무 방식에 대한 조사에서 CEO 65%가 3년 내 직원들이 사무실로 다시 복귀할 것이라 답했고, 28%가 하이브리드 근무 방식을 예상했으며 원격 근무는 7%에 그쳤다.

한편 ESG에 대한 CEO의 인식이 높아졌지만, ESG경영에 대한 고민도 깊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CEO의 45%는 ESG 전략이 기업의 실적에 기여했다고 답했고, 69%는 ESG 공시 및 투명성에 대한 이해관계자의 요구가 상당히 증가했다고 답했다.

CEO의 17%는 '그린워싱'(위장 환경주의)에 대한 이해관계자들의 우려가 증가했다고 답했다. 이는 2021년 8%와 비교해 두 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72%는 성평등과 기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이해관계자들의 공시 요구가 엄격해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CEO 4분의 1 이상이 향후 3년간 성장을 달성하기 위해 디지털화(Digitalization)가 필수적이라고 응답했다. 응답자의 72%는 적극적인 디지털 투자 전략이 있다고 밝혔고, 74%는 디지털과 ESG에 대한 전략적 투자는 서로 불가분한 관계에 있다고 답했다.

CEO 중 77%가 기업의 경쟁 우위를 점하기 위한 요소로 정보 보안을 꼽았다. 72%가 랜섬웨어 공격에 대응하는 계획이 있다고 답했지만,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비가 불충분하다고 답한 비율은 24%로 전년보다 증가했다.

한편 올해로 8회째 발간되고 있는 '글로벌 CEO 전망(Global CEO Outlook)' 보고서는 글로벌 경영진들의 향후 3년간 기업 및 경제 성장에 대한 전망과 다가오는 경기 침체가 기업의 미래에 미칠 영향에 대해 설문 조사 결과를 담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