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모레퍼시픽, 2022 대한민국 기술대상 장관상 수상

아모레퍼시픽, 2022 대한민국 기술대상 장관상 수상

기사승인 2022. 12. 07. 14: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1207141729
(사진 왼쪽부터)시상식에 참석한 채병근 아모레퍼시픽 연구임원과 한재일 책임연구원, 박승한수석연구원이 수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이 2022 대한민국 기술대상에서 '아모레티놀TM': 세계 최고 순수 레티놀 안정화 기술'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주름 개선에 효과가 높은 레티놀은 빛과 열, 산소에 극도로 민감해 제품에 적용하기 어려운 성분이다. 이에 아모레퍼시픽은 순수한 레티놀을 화장품 제형에 직접 투입할 수 있게 하는 독창적인 제형 기술을 개발했다. 여기에 더해 생산과 유통 과정에서 외부의 빛과 열, 산소에 대한 노출을 최소화하는 다단계 공정 및 특수 용기도 개발했다. 이로써 레티놀의 안정도와 흡수력을 비약적으로 늘릴 수 있었으며, 이를 통해 국내 안티에이징 화장품의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아모레퍼시픽은 1995년부터 레티놀 성분을 연구해 왔다. 그리고 1997년 '아이오페 레티놀 2500'을 출시하며 고함량 레티놀 이중캡슐 기술을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 이후 28년간 레티놀 기술을 발전시켜 온 아모레퍼시픽은 이제 캡슐 없이도 고순도, 고함량의 순수 레티놀을 제품 내에 담아내는 수준에 이르고 있다.

시상식에 참여한 채병근 아모레퍼시픽 R&I센터 연구임원은 "레티놀은 화장품 성분 중에서도 특히 다루기 어려운 물질이다. 1997년 한국에서 아이오페 레티놀 제품으로 처음 주름 기능성 화장품 인증을 받았을 때부터 지금까지 최초와 최고를 지향하며 끊임없이 도전한 성과인 것 같아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기술대상'은 국내 산업에 파급 효과가 큰 우수 신기술 및 제품을 개발한 기업, 연구소, 대학 등을 선정해 매년 포상하는 행사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