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경협 “대기업 절반 이상, 내년도 투자 계획 못 세워”

한경협 “대기업 절반 이상, 내년도 투자 계획 못 세워”

기사승인 2023. 12. 04. 11: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매출액 500대 기업 대산 조사 결과
"대내외 불확실·경제 전망 불투명"
'투자 확대' 28.8%…전년比 15%↑
(사진2) 인천항에서 중고차를 선적하고 있다
인천항에서 중고차를 선적하고 있다./인천항만공사
우리나라 대기업 절반 이상이 고금리·고환율과 우크라이나 전쟁 등 대내외 불확실성 지속으로 내년 경제 전망이 불투명해지면서 아직 내년 투자 계획을 마련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경제인협회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4년 국내 투자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131개)의 55.0%는 내년 투자 계획을 아직 수립하지 못했거나(49.7%) 투자 계획이 없다(5.3%)고 답했다. 투자 계획이 미정인 기업 비중은 지난해(38.0%) 대비 크게 증가했다.

투자 축소를 계획하거나 투자 계획이 없는 기업은 그 이유로 불투명한 경제 전망(31.6%), 원가 상승 리스크 확대(26.6%), 금융시장 위축에 따른 자금조달 애로(14.3%) 등을 꼽았다. 기업 투자 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리스크 요인은 고금리 지속(33.6%)이 가장 많았다. 이어 고환율·고물가 지속(24.2%), 글로벌 경기 둔화(21.6%), 민간부채 위험(9.4%) 순으로 나타났다.

한경협은 "물가가 최근 안정세에 접어들었지만 여전히 한국은행의 목표 물가 수준 2.0%를 상회하고 있다"며 "당분간 고금리 기조가 지속될 수 있다는 전망이 기업 투자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투자 계획을 수립한 기업(45.0%)을 대상으로 내년 투자 규모를 묻는 질문에는 61.0%는 올해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응답했으며, 올해보다 투자를 확대(28.8%)할 것이라는 답변이 축소(10.2%) 응답보다 많았다.

한경협은 불확실한 경영 환경이 지속됨에 따라 투자를 미루고 있는 기업들이 여전히 많지만 자사 경쟁력 제고와 미래 시장변화 대비를 위해 투자 확대 의지를 보이는 것으로 해석했다.

내년에 투자 확대를 계획하는 기업들은 주요 이유로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37.3%)를 꼽았다. 그 외 내년 경제전망 양호(25.5%), 업황 개선 기대감(15.7%), 불황기 적극 투자로 경쟁력 확보(7.8%) 등을 지목했다.

경기가 회복돼 투자가 본격적으로 활성화되는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기업 3개 중 1개(32.8%)가 2024년 하반기로 응답했다. 2025년은 19.8%, 2024년 상반기는 12.2%였다.

추광호 한경협 경제산업본부장은 "투자심리를 확실히 반전시킬 수 있도록, 규제 완화 등 제도적 개선을 지속하는 한편 기업들의 어려운 자금사정을 개선시킬 수 있는 금융·세제 지원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