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굿와이프’ 나나, 첫 연기도전 맞아? 자연스럽게 녹아들며 감초 역할 톡톡

‘굿와이프’ 나나, 첫 연기도전 맞아? 자연스럽게 녹아들며 감초 역할 톡톡

기사승인 2016. 07. 10. 0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굿와이프' 나나
 그룹 애프터스쿨의 멤버 나나가 국내 첫 연기 데뷔에서 기대 이상의 연기력을 보여주며 합격점을 받았다.
 
지난 8일 첫 방송된 tvN 새 금토극 '굿와이프'(연출 이정효, 극본 한상운)에서 나나는 감초역할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으며 가수에서 배우로의 국내 첫 정극 연기 도전에 성공했다.
 
'굿와이프'에서 나나가 맡은 역할은 '로펌MJ'의 조사원 김단. 김단은 외모갑, 인맥갑, 눈치갑의 팔방미인 로펌 조사원으로 합법과 불법 사이를 오가며 정보를 캐내는데 재주가 있는 캐릭터다. 극의 초반, 무표정한 얼굴로 첫 등장! 하며 김단이라는 캐릭터 자체에 궁금증과 호기심을 불러일으킨 나나의 연기에 시청자들은 기대 이상의 연기력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극 중 김혜경(전도연) 변호사의 조사원이 된 나나는 "최선을 다하자"는 전도연의 말에 높은 굽의 구두에서 운동화로 바꿔 신는 등 맡게 된 사건의 결정적 증거물을 확보하기 위해 센스를 발휘하는 모습을 보였다. 증거를 위해 무표정하고 시크 했던 모습에서 애교 있는 모습과 자연스러운 사투리 연기까지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원작 속 캐릭터 칼린다 샤르마를 넘을 연기를 기대케 했다.
 
특히 대선배인 전도연과의 완벽 호흡으로 앞으로 특급 여여 케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이며 나나가 연기할 김단의 감초 역할에 더욱 기대가 된다는 평이다. 뿐만 아니라 나나가 맡은 역의 특성상 피할 수 없는 전문 단어와 긴 분량의 대사까지 무리 없이 소화화며 믿기지 않는 연기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