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따로또같이’ 강성연, 태국 후아힌 여행서 남편 김가온 해맑은 모습에 눈물 “큰아들 시안이 얼굴 보여”

‘따로또같이’ 강성연, 태국 후아힌 여행서 남편 김가온 해맑은 모습에 눈물 “큰아들 시안이 얼굴 보여”

기사승인 2018. 10. 15.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따로또같이

'따로또같이'의 강성연이 남편 김가온의 해맑은 태국 후아힌 여행 모습에 눈물을 보였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따로 또 같이’ 에서는 태국 후아힌으로 여행을 떠난 박미선-이봉원, 심이영-최원영, 강성연-김가온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성연은 눈물을 보인 이유에 대해 “남편과 몸으로 못 놀아줘서 미안하다. 그래서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에너지가 넘친다. 나는 몸이 약하다. 그래서 잘 못 놀아줬다. 아이 둘을 연년생으로 낳다 보니 못 놀아주는 시간이 더 많아졌다”며 “영상 속 남편의 표정이 너무 해맑더라. 그 표정을 못 본 지 너무 오래됐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슬퍼졌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영상 속 남편의 얼굴에서 큰아들 시안이의 얼굴이 보였다. 그렇게 해맑은 미소에 사랑에 빠졌는데 육아 때문에 그 미소를 잃어버리게 한 것 같아 미안했다”고 털어놔 뭉클함을 자아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