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기아차, 年 2회 정기공채 폐지…직무 중심 ‘상시공채’로 전환

현대·기아차, 年 2회 정기공채 폐지…직무 중심 ‘상시공채’로 전환

기사승인 2019. 02. 13. 14: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0213_(참고사진)현대차 기아차 직무중심 상시공채로 전환
현대차 직원들이 신차 디자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기아자동차가 신입사원 채용방식을 기존의 정기 공채에서 직무 중심의 상시 채용 방식으로 전환한다.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 등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현대·기아차는 대졸 신입사원 채용을 본사 인사부문이 관리하는 ‘정기 공개채용’에서 각 현업부문이 필요한 인재를 직접 선발하는 직무중심의 ‘상시 공개채용’ 방식으로 전환한다고 13일 밝혔다. 상시 채용 대상은 인턴을 포함한 일반직·연구직 대졸 신입사원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 매년 2번씩 고정된 시점에 채용하는 기존 방식으로는 미래 산업환경에 맞는 융합형 인재를 적기에 확보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채용방식 변화의 이유를 설명했다.

상시 공개채용 방식에서는 각 부문이 특정 직무(분야)의 인력이 필요한 시점에 채용공고에서부터 전형·선발 등 모든 채용과정을 직접 진행한다. 현업부문이 직접 채용을 진행하기 때문에 입사 후 일하게 될 직무에 대한 세부정보와 필요한 역량을 채용공고를 통해 더욱 상세하게 공개할 수 있다.

또한 해당 부문만의 차별화된 채용방법과 전형과정을 수립해 채용을 진행하고 채용공고를 통해 공개한 필요 직무역량을 갖췄는지 여부를 중심으로 인재를 선발한다.

현대·기아차는 인력채용 외에도 조직변경과 인력관리 등도 각 부문의 자율적인 의사결정을 유도해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대응력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기존 인사부문은 현업부문의 채용·인사 업무를 지원하는 것은 물론 실행력을 갖춘 민첩한 조직체계 구축과 일하는 방식의 혁신적인 개선 등 전사 차원의 조직체계와 조직문화 변화에 집중한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달 말부터 연구개발본부 ‘수소전기차’와 ‘상용차개발’ 분야를 시작으로 신입·경력사원을 상시 공개채용으로 선발하고 있다. 향후 현대·기아차의 각 부문별 상시공채를 지속적으로 이어가 회사·지원자 모두 윈윈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방침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현재의 산업환경에서는 인문학·자연과학·공학 등 다양한 지식을 갖춘 융합형 인재가 요구된다”며 “각 부문별로 필요로 하는 융합형 인재 형태는 다르기 때문에 앞으로 부문별 채용공고를 통해 요구하는 역량을 상세히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