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숙 여사, 일본 수출규제 대응 공무원 청와대 초청 오찬

김정숙 여사, 일본 수출규제 대응 공무원 청와대 초청 오찬

기사승인 2019. 10. 21. 1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애인체육대회, 수화로 인사하는 김정숙 여사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수화로 인사하고 있다. 김 여사는 “틀리지 않습니다. 우리는 다릅니다. 못하는게 아닙니다. 자신만의 방식대로 하는 것입니다”를 수화로 전하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 업무를 하는 부처 공무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격려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찬을 주재하고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를 취한 뒤로 소재·부품·장비 수입선 다변화와 국산화 등을 위해 일선에서 활약한 공무원들의 노고를 치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초청된 공무원들은 지난 11일 문 대통령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정례보고를 받을 때 언급한 부처에서 근무하는 공무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당시 “산업자원부의 소재부품산업정책관실, 중소벤처기업부의 해외시장정책관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과학기술혁신조정관실의 직원들 노고가 많았다”고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대책 수립부터 밤낮없이 총력을 기울이느라 건강에 무리가 갈 정도라 들었는데, 일선 공무원의 헌신과 수고에 감사를 전한다”면서 홍 부총리에게도 특별히 더 격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