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수부, 부산진역 컨테이너 야적장 이전 사업 시동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9.2℃

베이징 23℃

자카르타 30.2℃

해수부, 부산진역 컨테이너 야적장 이전 사업 시동

기사승인 2020. 05. 18.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양수산부
사진=연합
부산진역 컨테이너 야적장의 신항역 이전이 본격 추진된다.

18일 해양수산부는 부산진역 컨테이너 야적장(CY)을 신항역으로 이전하는 사업의 실시설계용역 착수보고회를 19일 실시한다고 밝혔다. 부산진역 CY 이전사업은 부산시민의 오랜 숙원인 부산역 일원 철도시설 재배치사업 중 하나다.

이번 착수보고회에는 국토교통부, 부산광역시, 부산항만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등이 참석해 부산진역 CY의 이전대상지인 부산항 신항역 일원에 조성될 철송장·CY시설의 각종 현안 해결방안, 범천동 일반철도차량기지 이전사업과의 동시 추진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실시설계를 마치고, 국토부, 부산시 등 관계기관의 인·허가 등을 거쳐 2022년 상반기에는 공사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김성범 해수부 항만국장은 “부산항 북항 2단계 재개발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서는 북항과 원도심을 가로막는 부산진역 CY를 조속히 이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