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블랙핑크 리사, 前 매니저로부터 사기 당해…YG “변제 계획 합의 뒤 퇴사”
2020. 07.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24.8℃

베이징 24.4℃

자카르타 26℃

블랙핑크 리사, 前 매니저로부터 사기 당해…YG “변제 계획 합의 뒤 퇴사”

기사승인 2020. 06. 02. 1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21801001259400105671
블랙핑크 리사 /사진=정재훈 기자
YG엔터테인먼트가 블랙핑크 리사가 전 매니저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YG는 2일 “내부적으로 파악한 결과 리사가 전 매니저 A씨로부터 사기 피해를 입은 사실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신뢰했던 전 매니저였던 만큼 원만하게 해결되길 바라는 리사의 의사에 따라, A씨는 일부를 변제하고 나머지는 변제 계획에 합의 후 현재는 퇴사한 상태”라며 “당사는 아티스트와의 신뢰 관계를 악용한 A씨의 행각에 매우 당혹스러운 한편 관리·감독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다시는 이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사는 전 매니저 A에게 부동산을 대신 알아봐준다는 명목으로 돈을 건넸고, A씨는 리사에게 받은 돈을 도박에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리사가 소속된 블랙핑크는 정규 앨범을 준비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