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위프렉스’, 레피니티브로 강화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4.9℃

베이징 24.3℃

자카르타 27.4℃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위프렉스’, 레피니티브로 강화

기사승인 2020. 06. 03.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위프렉스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위프렉스’(wiprex)가 글로벌 금융 정보 회사 레피니티브(Refinitiv)의 KYC(고객실명인증) 프로세스를 통해 AML(자금세탁방지)를 강화할 예정이다.

레피니티브는 톰슨로이터의 자회사로, 기존 톰슨로이터의 금융 및 리스크 관리 사업 부문이 분사해 만들어진 이후, 현재 40만 건 이상의 KYC 처리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300만개 이상의 회사와 28만개 이상의 펀드 데이터를 보유하며 투자자들이 가장 신뢰하는 IBES(Institutional Broker’s Estimate System) 컨센서스를 제공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레피니티브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위프렉스는 음악 저작권 디지털 상품을 소유함으로써 지적 재산권을 통해 발생하는 저작권료 등 저작권 수익을 공유 받을 수 있고, 향후 음악 저작권 디지털 상품을 시장에서 거래하여 투자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이다.

위프렉스 관계자는 “레피니티브의 뛰어난 KYC 처리 실적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자금세탁방지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레피니티브의 KYC 프로세스를 통해 더욱더 안전한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