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 이재용 사과 후 후속조치…‘노사관계 자문그룹’ 신설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6.2℃

베이징 31.9℃

자카르타 33℃

삼성, 이재용 사과 후 후속조치…‘노사관계 자문그룹’ 신설

기사승인 2020. 06. 04.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대국민 사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월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사옥 다목적홀에서 삼성승계 과정과 관련한 ‘대국민 사과문’을 직접 발표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그룹 7개 계열사가 노사 관계 자문그룹을 운영하고 시민단체 소통 전담자도 지정한다. 지난달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권고를 수용해 마련한 ‘대국민 사과’에 따른 후속 조치다.

삼성은 4일 준법감시위의 권고안과 관련된 구체적인 이행 방안을 마련해 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이 약속한 ‘노동 3권 보장’과 관련해 삼성은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노사 관계 자문그룹’을 이사회 산하에 두고 노사 정책을 자문하고 개선 방안도 제안하도록 하는 등 실질적 역할을 부여하기로 했다.

또 국내외 임직원 대상 노동 관련 준법 교육 의무화, 컴플라이언스팀 감시활동 강화, 노동·인권 단체 인사 초빙 강연 등도 방안으로 제시했다.

아울러 시민단체와의 소통 창구 역할을 수행할 전담자를 지정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환경, 경제, 소비자, 인권 등 다양한 분야의 시민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사내 행사에 시민단체를 초청하는 등 폭넓게 활동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은 또 준법 의무 위반을 방지하고 경영 효율 증대를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경영체계’를 중장기 과제로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법령과 제도, 해외 기업 사례 등의 연구를 외부 전문기관에 발주하는 방안도 염두에 두고 있다.

삼성은 “준법 문화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위원회의 의견을 존중하고 위원회와 지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준법감시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삼성생명서초타워에서 정기회의를 열고 있다. 이 자리에서 삼성 7개 계열사 컴플라이언스 담당 임원들이 모두 참석해 실행방안을 보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