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산시, 권곡문화공원 시민여가 문화 중심지로 만든다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2℃

도쿄 28.9℃

베이징 31℃

자카르타 31.8℃

아산시, 권곡문화공원 시민여가 문화 중심지로 만든다

기사승인 2020. 07. 05. 1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정호관광지에 버금가는 도심 속 문화예술 명품공원 만들 계획
제로에너지 건축기법과 마감재로 폐유리를 활용어린이청소년도서관 조성
오세현시장 어린이청소년도서관 공사 현장 방문
오세현 아산시장(맨 왼쪽)이 어린이청소년도서관 공사 현장을 찾아 독서 관련 민간단체 관계자 등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제공=아산시
아산 이신학 기자 = 충남 아산시가 권곡동 일원에 문화를 담은 시민 휴식 공간으로 자리매김 할 권곡문화공원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5일 아산시에 따르면 곡교천, 은행나무길, 현충사 등 시가 역점을 두어 추진 중인 문화관광벨트 거점의 꼭짓점 역할을 할 권곡문화공원은 인근 청소년교육문화센터, 온양민속박물관을 아우르는 26만 4270㎡ 부지에 조성 중이다.

현재 청소년수련관지구(7만 3627㎡)와 온양민속박물관지구(6만 4846㎡)는 이미 조성이 완료됐으며 남서쪽 온천박물관지구(7만 9272㎡)는 내년부터 2년에 걸쳐 조성할 계획이다.

시민 숙원사업인 문예회관 건립이 예정된 북동쪽 문예회관지구(4만 6525㎡)는 회관 건립과 연계한 조성계획을 마련 중이다.

시는 지난해부터 원도심을 녹색공간 확충을 통한 도심 속 허파 역할 및 가족 휴양과 문화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변신시키기 위한 밑그림을 그려가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지역 내 대표적 시민 휴식처인 신정호관광지에 버금가는 도심 속 문화예술 명품공원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교통성 검토와 문화체험공간, 대순환로, 아산문화길 등 공원조성 세부 시행계획을 올해 말까지 완료를 목표로 추진 중이며 사유토지 보상도 90% 완료된 상황이다.

시는 권곡문화공원 조성 예정지 내에 ‘어린이청소년도서관’도 조성 중이다. 어린이도서관은 영유아 및 어린이의 접근성이 떨어지는 등 지속적인 확장 필요성에 따라 2018년 설계용역에 이어 지난해 9월 공사를 착공했다.

올해 말 운영을 목표로 추진 중인 ‘어린이청소년도서관 조성사업’은 총 사업비 72억 3000만원을 투입해 연면적 1815.47㎡에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며 제로에너지 건축기법과 마감재로 폐유리를 활용하는 등의 새로운 기술이 도입된다.

특히 도서관 주 이용계층의 영상분야 직업 선호도 및 관심도가 높다는 점을 반영, 미디어 제작실 등의 시설을 갖춰 각종 영상 관련 교육이 가능한 영상특화 도서관으로 조성된다.

오세현 시장은 “권곡공원을 시민 모두가 쉽게 접근 가능하고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조성하는 것은 물론 시의 자랑스러운 문화가 짙게 배어 있는 대표적 문화공간이자 관광자원으로 인근 곡교천, 은행나무길, 현충사와 연계한 문화관광벨트의 유기적 조성계획 수립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