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의선, 최태원 만났다… 재계 빅4 ‘배터리 동맹’ 완성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4℃

도쿄 28.9℃

베이징 30.7℃

자카르타 31℃

정의선, 최태원 만났다… 재계 빅4 ‘배터리 동맹’ 완성

기사승인 2020. 07. 08. 0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K이노베이션 서산 배터리공장서 회동
전력 반도체·신기술 개발 등 방향성 공유
200707 정의선 수석부회장-최태원 회장 악수 (1)
현대차그룹 경영진이 7일 SK이노베이션 서산공장을 방문, SK그룹 경영진과 미래 전기차 배터리 및 신기술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 오른쪽)과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기아차 니로EV 앞에서 악수하고 있다. /제공 = 현대차·SK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만나 차기 전기차 구상에 머리를 맞댔다. 이로써 정 수석부회장은 국내 배터리 3사 수장들과의 두 달에 걸친 회동을 마무리 짓고 미래차 개발 청사진을 그려나갈 수 있게 됐다. 전문가들은 이번 재계 빅4의 만남이 미래차를 플랫폼으로 한 전방위 협력으로 이어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7일 현대차·SK그룹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충남 서산 SK이노베이션 배터리 공장에서 최 회장을 만나 향후 전기차 전용 모델에 탑재될 차세대 고성능 배터리 개발 현황에 대해 살펴봤다. 서산공장은 연 4.7GWh 규모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다. 앞서 정 부회장은 5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삼성SDI 공장서, 지난달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LG화학 오산공장서 만나 전기차의 심장인 배터리 기술력을 확인한 바 있다.

이 자리엔 양 사 핵심 경영진이 총출동 했다. 현대차측에선 정 수석부회장을 비롯해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 사장, 김걸 기획조정실 사장, 서보신 상품담당 사장,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 등이 참석했다. SK에선 최 회장 외에도 동생인 최재원 수석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장동현 SK㈜ 사장,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대표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그룹 경영진은 공장 내 니로 전기차에 공급하는 배터리 셀의 조립 라인을 둘러봤고 미래 배터리 및 신기술에 대해 개발 방향성을 공유했다. 고에너지밀도·급속충전·리튬 메탈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에 그치지 않고 전력반도체와 경량 신소재·배터리 대여 교환 등 서비스 플랫폼 등 미래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했다. SK주유소와 충전소 공간을 활용해 전기·수소차 충전 인프라를 확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만남에 대해 정 수석부회장은 “미래 배터리·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들과 협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했다. 최 회장도 “현대기아차가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선도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만큼 이번 협력으로 양 그룹은 물론 한국경제에도 새로운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재계 빅4간 만남이 단순 배터리 협력에 그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는 “세번의 회동으로 얻는 것 중 배터리는 1차 목적에 불과하다”면서 “향후 시장은 전기차 뿐 아니라 자율주행 등이 버무려진 융합형 성격을 띠기 때문에 SK의 주문형 자동차용 반도체·5G 등은 현대차와 다양한 협업이 가능하다”고 했다. 김 교수는 “코로나19 이후 해외공장 셧다운으로 부품 수급에 실패하는 사례가 늘면서 로컬과의 협업이 중요하다고 느꼈을 것”이라면서 “정부 차원에서도 국내기업끼리 손 잡았을 때 원천기술 확보와 일자리 등 명분이 있어 연구개발 같은 지원에 나설 수 있다”고 평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