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원순 서울시장 연락두절, 박 시장 딸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 남겨”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8.7℃

베이징 31.1℃

자카르타 31.4℃

박원순 서울시장 연락두절, 박 시장 딸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 남겨”

기사승인 2020. 07. 09. 18: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원순 서울시장의 행방이 묘연하다. 박 시장은 9일 서울시에 출근하지 않았고 계속 연락이 되지 않아 박 시장의 딸이 이날 오후 5시 17분 경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곧바로 수색에 나섰으나 9일 저녁까지 박 시장의 행방은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성북동 부근에서 휴대전화 기지국 최종 신호가 포착됐다”며 “최초 실종신고가 접수된 성북경찰서를 통해 신고 당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박 시장의 현재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아직까지 확인된 바는 없다”고 전했다. 박 시장은 9일과 10일 모두 공식 일정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