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故박원순 시장 영결식, 온라인 진행…노제는 취소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34℃

베이징 27.6℃

자카르타 30.8℃

故박원순 시장 영결식, 온라인 진행…노제는 취소

기사승인 2020. 07. 12. 15: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인 예정대로 진행…13일 오전 7시30분
코로나19 확산 우려…'온라인 영결식'
시민분향소 1만1000여명 조문
전국 곳곳서 시민분향소 마련돼
KakaoTalk_20200712_111537390_13
12일 박원순 시장 장례위원회(장례위)가 노제를 취소하고, 영결식만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사진은 시민들이 서울시청 정문에 남긴 손편지의 모습. /사진=김서경 기자
12일 박원순 시장 장례위원회(장례위)가 노제를 취소하고, 영결식만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영결식 현장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할 예정이다.

장례위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대병원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발인은 예정대로 13일 오전 7시30분에 진행된다. 이후 장례위는 서울광장으로 이동해 8시30분부터 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온라인 영결식을 연다. 영결식은 서울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영결식 현장에는 유족과 시·도지사, 민주당 지도부, 서울시 간부, 시민사회 대표자 등 100여명의 제한된 인원만 참석할 수 있다.

장례위는 영결식을 마친 뒤 박 시장의 시신을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하고, 그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옮겨 매장할 방침이다. 박 의원은 “묘소는 유족의 뜻을 따라서 살짝 솟은 봉분 형태로 소박하게 마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장례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까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7000여명이, 서울광장 시민분향소에는 1만1000여명이 다녀갔다. 또 창녕을 비롯해 광주와 전주, 제주, 울산 등에서 시민 분향소가 마련됐다.

이날 박 의원은 박 시장을 상대로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직원 A씨와 관련 ‘가짜 뉴스 유포’를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박 시장은 실종 전날인 8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박 의원은 “피해를 호소해온 분에게도 고인의 죽음은 큰 충격일 것이고, 그분께도 고통스러운 시간이 이어지고 있으리라고 생각한다”며 “고인을 추모하는 그 어느 누구도 피해 호소인을 비난하거나 압박하여 가해하는 일이 없도록 해주시기를 거듭호소드린다”고 말했다.

또 “가짜뉴스와 추측성 보도는 고인과 유가족은 물론 피해 호소인에게 큰 상처를 줄 수 있다”며 “자제를 거듭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시장은 9일 오전 10시44분 서울 종로구 가회동 공관을 나선 뒤 연락이 두절됐다. 이후 경찰 수색 7시간 만인 10일 오전 0시1분 서울 성북구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