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이해찬 대표 사과… 민주당 자성의 계기 삼길

[사설] 이해찬 대표 사과… 민주당 자성의 계기 삼길

기사승인 2020. 07. 15. 1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에 대해 15일 직접 사과했다. 서울시도 이날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의혹을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동안 민주당에 대해 책임 있는 여당으로서의 입장 표명이 없다는 말이 나왔고, 서울시는 고소 내용을 사전에 알았다는 말이 있었는데 이 기회에 이런 지적이 말끔히 해소되길 기대한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에서 “우리 당 광역단체장 두 분이 사임했다. 너무 참담하고 국민에게 송구하다”며 “피해 호소인이 겪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민주당 대표로 다시 한 번 통렬한 사과를 말씀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 소속 공직자의 부적절한 행동을 차단하기 위해 특단 대책을 마련하고 구성원의 성인지 교육도 강화하겠다”고 했다.

박 전 시장이 숨진 지 6일 만의 사과다. 그동안 민주당의 입장 표명이 없자 이런저런 말도 많았다. 민주당 일부 의원은 박 전 시장을 옹호하고, 피해 여성을 비하하는 말을 했다가 사과하기도 했다. 침묵하던 여성단체까지 진실규명을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이 대표의 공식 사과는 늦었지만 다행이다. 사과가 좀 더 빨랐더라면 여론 악화는 훨씬 덜했을 것이다.

민주당은 국회의원·지방자치단체장·지방의원 등 소속 공직자의 상시 감찰을 추진한다고 한다. 박 전 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안희정 전 충남지사뿐 아니라 지방의원의 사건·사고가 계속되는 데 따른 조치다. 8월 전당대회 전에 당헌·당규를 개정해 상시감찰기구를 둘 계획인데 176석의 의석에 걸맞은 도덕성 높은 정당이 돼야 한다는 소리를 귀담아들어야 한다.

서울시는 여성단체·인권전문가·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성추행 의혹을 규명하고 피해호소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했다. 이번 사건은 서울시의 책임이 가장 큰데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은 물론 6층 비서실과 정무직 간부들, 고소 내용의 유출까지도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