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운대 주민자치위원회 등 18개 단체 “마리나항만 개발해 지역경제 살려야”

해운대 주민자치위원회 등 18개 단체 “마리나항만 개발해 지역경제 살려야”

기사승인 2020. 07. 31. 1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0일 구청장 면담 요청 및 성명서 발표
2222222
노후된 군 수영부두 정비계획과 마리나 방파제(조감도)
부산 조영돌 기자 = 부산 해운대구 우1동주민자치위원회, (사)해운대발전협의회, 마린시티발전대책위원회 등 18개 단체가 30일 해운대구청을 항의 방문해 구청장 면담을 요청하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단체들은 “해운대구청은 해운대마리나항만을 하루빨리 개발해 관광문화를 촉진하는데 앞장서야 한다”며 “민간단체의 개발을 반대한다면 직접 개발하라”고 주장 했다.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는 △해운대구청장은 제대로 된 주민의견을 수렴해야 한다 △ 사업설명은 사실에 입각한 내용이 설명돼야 한다 △ 기획실장의 왜곡 설명으로 공정하지 못한 것을 사과해야 한다 △해운대 구청장은 시민단체의 눈치보지 말고 주민을 우선으로 하는 행정을 해야 한 △사업에 대해 장단점을 설명하고 주민의 의견을 골고루 청취해야 제대로 반영되는데 반대를 하도록 의도를 가지고 청취한 내용은 무효화 해야 한다 등이 담겼다.

또 해양·관광·레저 특구이며 이런 특구에 마리나항만이 조성돼 외국 관광객을 유치하고 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성화를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지역내 거주하지도 않은 시민단체를 끌어들여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주민의견청취를 진행한 해운대구청의 행태에 대해 우1동주민자치위원회를 비롯한 18개 단체들은 공정한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주길 요청했다.

해운대구는 지난 23일 문화복합센터 대강당에서 동백섬 운촌마리나항만 개발 사업에 대해 해양수산부의 마리나항만 공유수면매립 기본계획 반영 요청에 따른 주민의견청취를 개최했다. 해운대구는 운촌마리나 개발 사업에 대한 전문가, 주민, 해운대구 의견 수렴을 최종 정리해, 다음 주 내로 해양수산부에 정식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운촌마리나 개발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인 삼미컨소시엄(이하 삼미)은 12만 4000㎡ 면적을 거점형 마리나항만으로 개발하는 안을 수립하고 1만 9277㎡ 면적에 매립 계획을 세웠다. 이 중 1만 5925㎡는 마리나 항만 매립 개발 부지이며, 나머지 3352㎡에는 방파제가 들어선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