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 대응에 헌신한 의료진·자원봉사자…해양치유 프로그램 제공

코로나 대응에 헌신한 의료진·자원봉사자…해양치유 프로그램 제공

기사승인 2020. 08. 10.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양수산부가 의료진, 자원 봉사자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헌신한 국민을 대상으로 오는 12일부터 11월 6일까지 ‘해양치유·관광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해양치유 협력 지자체인 전라남도 완도군에서 총 11회차에 걸쳐 진행되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해양관광업계 활성화를 위해 방문객이 상대적으로 적은 주중에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2박 3일간 숙박, 체험, 식사 등 여행경비 전액을 지원받으며 해양치유, 해양레저, 섬 관광 등 다양한 해양관광을 체험하게 된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 완화를 위해 노르딕 워킹, 해변 명상, 해상 필라테스 등 다양한 해양치유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해수부는 11일부터 체험단 240여 명을 모집하며, 방역 수칙을 고려해 회차별로 소규모 인원(20명 내외)을 선정하고 개인별 방역물품도 나눠줄 예정이다. 참여를 원하는 경우 코레일관광개발 홈페이지에서 회차별로 동반 인원수(2~4명)에 맞는 숙소를 선택해 예약 신청 하면 된다.

1회차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인해 감염병 특별 재난지역으로 지정되었던 대구·경북지역 의료진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하고, 2회차부터는 신청한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해양치유 포스터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