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개인 정보 유출 우려에 ‘꼭 지워야할 중국앱’ 목록 등장

개인 정보 유출 우려에 ‘꼭 지워야할 중국앱’ 목록 등장

기사승인 2020. 08. 13. 07: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온라인 커뮤니티
개인 정보 유출 우려에 따른 꼭 지워야할 중국앱 목록이 온라인 상에서 주목받고 있다.

최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중국 기업이 만든 애플리케이션(앱)을 지우자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게시자들은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며 중국산 앱 목록을 삭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에는 중국 바이트댄스의 동영상 공유 앱 `틱톡`, 텐센트의 메신저 `위챗` 등을 비롯해 `유라이크` `카메라 360` `포토원더` `뷰티플러스` `원더카메라` `메이투` `캠스캐너` `메이크업 플러스` `포토 그리드` 등이 올랐다.


이와 관련해 중국 앱 기업들은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전혀 없다"며 선을 그었지만 국내 누리꾼들은 해당 목록을 빠르게 공유하고 있는 상태다.


한편 인도 현지에서는 설치 시 내 스마트폰에 깔린 중국 앱 리스트를 보여주고 삭제하도록 돕는 `리무브 차이나 앱(Remove China App)`이라는 앱이 등장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