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세계, 3분기 흑자 전환 기대”

“신세계, 3분기 흑자 전환 기대”

기사승인 2020. 08. 13. 07: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키움증권이 13일 신세계에 대해 2분기를 저점으로 백화점 중심의 업황 반등이 진행돼 3분기 흑자 전환이 기대된다고 예상했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9만원을 유지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2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 431억원을 기록하며 시장 전망치보다 저조했다”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전사 실적이 부진한 가운데 백화점, 면세점, 신세계인터내셔널의 실적이 예상보다 부진했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3분기 실적은 백화점 기존점 성장률이 회복되고 있고 면세점 영업적자가 2분기 대비 축소될 가능성이 있다”며 “여름 휴가철 성수기에 진입하면서 호텔 투숙률도 회복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최근 면세점 업황 부진을 지원하기 위해, 공항 면세점 임대 조건이 고정 임대료 납부방식 대신 매출연동제로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며 “만약, 이와 같은 임대 조건 변화가 현실화 된다면, 신세계디에프 법인의 고정비 절감과 수익성 개선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진단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