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스가 내각 출범 지지율 74%...아베 전 총리 넘어서

일본 스가 내각 출범 지지율 74%...아베 전 총리 넘어서

기사승인 2020. 09. 18. 11: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Olympics Tokyo Virus Outbreak <YONHAP NO-4024> (AP)
지난 16일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의 뒤를 이어 내각총리대신으로 선출된 스가 요시히데 총리./사진=AP 연합
지난 16일 출범한 스가 요시히데 내각의 지지율이 역대 정권 출범 지지율 3위에 오르며 새로운 총리에 대한 일본 국민의 기대감을 반영했다.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계열 민영 방송인 TV도쿄와 16~17일 18세 이상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스가 내각의 지지율은 74%로 나타났다.

이는 정권 출범 당시 지지율로는 역대 3위의 기록이다. 1987년 이후 니혼게이자이신문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출범 당시 지지율이 가장 높았던 정권은 80%였던 고이즈미 준이치로 내각이었다. 2위는 75%인 2009년 하토야마 유키오 내각이다.

2012년 12월 출범한 아베 신조 전 총리의 2차 내각 출범 당시 지지율은 62%였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을 지지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인품을 신뢰할 수 있다”는 응답이 46%로 가장 많았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7%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