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보당국 “북한 피격 공무원 월북시도 확실 판단”

정보당국 “북한 피격 공무원 월북시도 확실 판단”

기사승인 2020. 09. 25. 13: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리 영해 지키는 해군 함정
사진 = 연합뉴스
정보당국 관계자는 25일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다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공무원 A씨 사건에 대해 “A씨가 월북을 시도했던 것이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여러 첩보를 종합적으로 살펴보면 A씨가 북측으로 간 것은 월북 목적이 확실하다는 것이 현재까지의 판단”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월북을 시도했다는 것과 피격이 이뤄졌다는 것, 시신이 훼손됐다는 것은 한덩어리로 파악된 정보”라고 설명했다.

당국이 확보한 근거는 북한 통신신호를 감청한 첩보 등으로, 이를 통해 A씨와 북측의 대화내용과 북한 군의 대처 상황 등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씨의 친형은 동생의 월북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A씨의 형은 “선박에 공무원증과 신분증이 그대로 있었다“며 ”북한이 신뢰할 공무원증을 그대로 둔 채 월북을 한다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A씨의 동료들도 A씨가 평소 월북이나 북한에 관해 얘기하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전날 “우리 군은 다양한 첩보를 정밀 분석한 결과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A씨)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구명조끼를 입은 상태에서 부유물을 붙잡고 표류하던 A씨에게 접근해 월북 경위 등의 진술을 들은 뒤 무참하게 사살하고서 시신까지 불태운 것으로 파악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