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공공의료 논의 의정협의체 조속 구성 지시

정세균 총리, 공공의료 논의 의정협의체 조속 구성 지시

기사승인 2020. 10. 15. 0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공공의대 설립, 의대 정원 확대 등 공공의료 정책 논의를 위한 의정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할 것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의료계와의 대화를 통해 의정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해 국민과 의료계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 9월 의료계와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되면 협의체를 구성해 의료 현안을 논의하기로 합의했고, 금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조정됐다”며 상황을 설명했다.

앞서 복지부와 의료계는 지난 9월 4일 의정합의에서 코로나19 사태 안정 후 의정협의체를 구성해 공공의대 설립, 의대 정원 확대, 첩약급여 시범사업, 비대면 진료 등 4대 정책을 재논의하기로 한 바 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이날 회의 안건과 관련,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 중인 경제자유구역 2.0 정책에 대해 “경제자유구역을 외국인 투자유치를 넘어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글로벌 신산업 기지로 변모시키는 재도약의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 총리는 “오늘은 정보통신기술(ICT), 바이오 등 신산업에 투자하는 국내 기업에 입지혜택을 부여하고 경제자유구역 내 신산업 규제특례 확대 등 다양한 개선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