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美 정부, 대만에 2조 무기판매 승인…중국 강력반대

美 정부, 대만에 2조 무기판매 승인…중국 강력반대

기사승인 2020. 10. 22. 18: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국 정부가 대만에 2조규모 무기판매를 승인했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18억달러(약 2조400억원)에 달할 수 있는 무기의 대만 수출을 승인하고 이를 의회에 통보했다.

승인된 무기는 록히드마틴사의 트럭 기반 로켓 발사대인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 11기, 보잉사의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인 슬램이알(SLAM-ER) 135기, 콜린스 에어로스페이스사의 전투기용 외부 센서 3기 등이다.

슬램이알은 최대 사거리가 270㎞에 달해 대만 쪽에서 중국 동부 연안을 공격할 수 있다.

중국 정부는 이와 관련해 강력 반발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대(對)대만 무기 판매가 하나의 중국 원칙 위반이며 중·미 3대 연합 공보(미중 간 상호 불간섭과 대만 무기 수출 감축 등을 둘러싼 양국 간 합의)를 심각하게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미관계와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전을 심각하게 훼손한다” 면서 “중국은 이를 강력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반면 장둔한 대만 총통부 대변인은 미국이 대만에 방어용 무기를 제공해 국방력 증강과 현대화에 도움을 줬다며 무기 수출 승인을 환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