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양군, 겨울철 폭설 대비 ‘제설대책’ 본격화

양양군, 겨울철 폭설 대비 ‘제설대책’ 본격화

기사승인 2020. 11. 26. 13: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상황실 운영, 제설장비 임차로 폭설에 선제적 대응
양양군청
양양군이 ‘겨울철 폭설 대비 종합대책’을 통해 폭설에 따른 피해와 지역 주민의 생활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제공=양양군
양양 이동원 기자 = 강원 양양군이 ‘겨울철 폭설 대비 종합대책’을 통해 폭설에 따른 피해와 지역 주민의 생활 불편을 최소화한다.

양양군은 폭설로 인한 교통 두절과 고립으로 주민 불편이 예상됨에 따라 도로 전 구간에 대한 체계적이고 신속한 제설작업을 위한 종합대책을 수립, 겨울철 폭설에 대비한다고 26일 밝혔다.

지역 내에는 군도 10개노선 138㎞, 농어촌도로 67개 노선 282㎞, 도시계획도로 64㎞ 등 총 연장 484㎞의 도로가 있다.

먼저 군은 각각 1톤, 5톤, 유니목 2대와 청소차제설기 7대 등 자체보유한 제설장비와 15톤 덤프 3대, 5톤 덤프 1대, 유니목 4대 등을 별도 임차해 폭설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또 군도 6개 노선과 농어촌도로 5개 노선 등 총 318개소에 방활사 1800개를 배치하고, 제설재 25톤(염화칼슘, 친환경제설재, 소금)을 준비한다. 읍·면 별로 각각 모래주머니 200개도 비치한다.

특히 상습적으로 교통두절이 발생하는 군도 6호선 상월천고개(2.3㎞) 및 북양양톨게이트 부근 진입도로에 제설장비를 고정 배치해 중점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양양교(국도3호~59번국도)와 임천교(도시계획도로~44번국도), 연창삼거리(도시계획도로~7번국도) 등 국도 인접도로는 원활한 교통흐름을 위해 제설작업을 우선 실시하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