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남 고성군 농가 생산 계란에서 ‘비펜트린’ 기준치 초과 검출

경남 고성군 농가 생산 계란에서 ‘비펜트린’ 기준치 초과 검출

기사승인 2020. 11. 27. 22: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1127221657
자료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경상남도 고성군 소재 산란계 농가가 생산한 계란에서 ‘비펜트린’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하여 검출돼 정부가 회수에 나섰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농림축산식품부는 고성군 소재 삼은축산이 생산한 계란에서 해충 방제에 사용되는 ‘비펜트린’이 기준치를 초과하여 검출된 것을 확인하고, 부적합 판정을 내렸다고 27일 밝혔다.

‘비펜트린’은 동물용의약외품 성분이다. 이 농가는 비펜트린을 해충방제용으로 오남용해 계란에서 검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농가는 이전의 계란 검사에서 부적합된 사례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해당농가에 보관 중이거나 유통중인 부적합 계란을 지자체와 합동으로 전량 회수·폐기 조치하고 추적조사 등을 통해 유통을 차단하고 나섰다.

또한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가의 계란 출하를 중지시키고, 잔류위반농가로 지정해 6회 연속 검사 등 규제검사 및 전문 방제업체를 통한 청소·세척 등을 실시했다. 부적합 원인조사를 통해 위반사항이 확인될 경우 고발 또는 과태료 등 제재 조치할 예정이다.

정부는 부적합 농가의 계란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정부 관계자는 “계란에 대한 연중 철저한 안전성 검사와 함께 방제약품 등에 대한 농가 안전사용 준수 지도 및 홍보를 병행해 국민 식탁에 안전한 계란이 공급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