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김영섭의 ‘케이블도자기 그리고 소리 II(부분)’

[투데이갤러리]김영섭의 ‘케이블도자기 그리고 소리 II(부분)’

기사승인 2020. 12. 02. 09: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김영섭
케이블도자기 그리고 소리 II(부분)(가변크기, 스피커케이블, 스피커, 사운드(2채널, 9분30초), 2020)
소리를 시각화하는 사운드 설치(Sound Installation) 작업으로 잘 알려진 김영섭 작가.

독일에서 ‘소리-시각예술’을 전공한 그는 주로 현대인의 일상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소리를 채집하여 편곡한 후 이를 시각화하는 작업을 한다.

그의 유명한 ‘케이블도자기 그리고 소리’ 작업은 2006년 독일을 시작으로 파리와 빈, 룩셈부르크, 토론토 그리고 2007년 서울에서 한차례씩 소개된 바 있다.

그의 신작에는 최신 전자 장비로 녹음된 사운드가 첨가됐고, 다양하고 풍부해진 색감과 매끈한 형태가 눈길을 끈다.

케이블을 돌돌 말아 올려 만든 케이블도자기에서 들리는 소리는 흔히 냉장고 등 현대 생활용품에서 흘러나오는 미세한 소음들을 녹음해 오채질굿(사물놀이, 굿거리의 한 종류)의 길게 늘인 박자로 편곡하고 재구성한 것이다.

갤러리JJ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