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호가 될 순 없어’ 최양락, 가출 끝내고 팽현숙과 집으로 복귀할까

‘1호가 될 순 없어’ 최양락, 가출 끝내고 팽현숙과 집으로 복귀할까

기사승인 2021. 01. 24. 2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호
‘1호가 될 순 없어’ 최양락의 가출기 2탄이 공개된다/제공=JTBC
‘1호가 될 순 없어’ 부부 싸움 후 가출을 감행한 최양락이 팽현숙을 다시 만났다.

24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만 58세 최양락의 가출기 2탄이 공개된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는 가출 중년 최양락과 숙래 부부의 본격적인 더부살이가 펼쳐졌다. 김학래의 옷방에서 지내기로 한 최양락은 김학래의 명품 옷들을 입어보고 패션쇼를 선보이며 옷을 늘어뜨렸다.

이렇게 최양락이 자신의 집인 것처럼 숙면하던 중, 숙래 부부의 아들 동영이 찾아왔다. 최양락은 동영에게 카드를 주며 “저녁을 사주겠다”라고 당당히 선언했지만, 계속해서 카드 결제에 실패해 민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내 최양락은 이내 팽현숙이 카드를 정지시켰다는 사실을 깨닫고 분노했다.

또한 “밥값은 해야 하지 않겠냐”라며 식사 후 뒷정리에 나섰다. 이때 팽현숙이 들이닥쳤고, 고무장갑과 앞치마 차림의 최양락을 마주한 팽현숙은 “이제 여기까지 와서 빌 붙냐! 꼴좋다!”라며 2차 대전을 예고했다.

한편 앞서 최양락을 향해 “코미디의 역사, 개그맨을 꿈을 키우게 해 준 하늘 같은 선배”라며 존경심을 표했던 신봉선은 VCR 영상 속 초라한 최양락을 보며 “더 이상 못 보겠다. 가슴이 찢어진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